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尹 “김종인, 선대위 그립 강하게 잡을것”

입력 2021-12-23 03:00업데이트 2021-12-2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갈등 봉합위해 사실상 전권 위임… 金 “전면개편 어렵다” 일단 선그어
이준석측, 尹측근들에 “파리떼”… 黨홈피엔 “李 물러나야” 글 잇달아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가운데)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대장동 사건 특검 촉구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 위원장 왼쪽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최측근인 권성동 당 사무총장, 오른쪽에 김 위원장과 가까운 임태희 선대위 총괄상황본부장이 보인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가 이준석 당 대표의 선대위 직책 사퇴 등 내홍을 겪고 있는 가운데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해결사’로 나섰다. 윤석열 대선 후보가 김 위원장에게 선대위 운영과 갈등 봉합의 전권을 위임한 것. 그러나 당내에서 제기되는 선대위 전면 개편 요구에는 선을 그으면서 미봉책에 그칠 거란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 대표 측은 이날도 윤 후보의 측근들을 ‘파리떼’라고 언급하는 등 갈등이 계속됐다.

윤 후보는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김 위원장과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가 좀 더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우리 김 위원장께서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 좀 그립을 잡고 하시겠다고 했다”며 “저도 그렇게 해달라고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처음에 이렇게 거대한 선대위를 만들어놨기 때문에 제대로 움직이는 데 효율적이지 못한 것은 사실”이라며 “선대위가 보다 효율적으로 움직일 수 있고, 다시는 이런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내가 끌고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선대위 전면 개편론과 관련해선 “시기적으로 전면적 개편이란 걸 할 수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대표의 선대위 직책 사퇴에 대해서도 김 위원장은 “일단락됐다. 정치인이 한번 국민 앞에 선언하면 그것으로서 받아들이는 게 관행”이라고 밝혔고, 이 대표가 자신의 선대위 직 사퇴로 “(60대 이상 기존 지지층에 2030세대 지지를 더하면 대선 승리가 가능하다는) 세대결합론이 무산됐다”고 발언한 데 대해서도 “선거에서 개별적인 사람에 따라 한 세대가 따라가고 안 따라가고 그렇지는 않다고 본다”고 했다.

이에 따라 선대위는 임태희 총괄상황본부장 등 ‘김종인 라인’의 움직임에 힘이 실리면서 김 위원장이 언급한 ‘기동헬기형’으로 개편될 것으로 보인다. 임 본부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주로 총괄상황본부가 중심이 돼 (선대위 운영 개편을) 해나갈 것”이라며 “점으로 있던 것들이 (이제는) 서로 협력체계로, 네트워크로 일하겠다. 매트릭스 조직 형태로 움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총괄상황본부가) 어떤 문제에 대해서 방향을 설정하고 (이를) 조율과 완급, 경중을 공감하는 업무를 주로 담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김 위원장이 주재한 본부장급 회의에선 매일 오후 4시 일일 점검회의를 열어 각종 현안에 대응하기로 결정했다. 이 대표와의 갈등으로 사퇴한 조수진 공보단장 후임에는 김은혜 의원이 내정됐다.

그러나 당내 갈등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지는 양상이다. 이날 국민의힘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이 대표를 사퇴시켜야 한다는 글과 선대위 내홍을 질타하는 글이 연이어 올라왔다. 선대위의 한 관계자는 “윤 후보가 김 위원장에게만 맡길 게 아니라 리더십을 발휘해 선대위를 전면 개편해야 이 갈등을 해결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 대표 측은 이날도 선대위 운영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김용태 최고위원은 CBS 라디오에서 “(윤) 후보의 눈과 귀를 막는 파리떼, 권력에 아첨하는 자를 이번에 정리하지 못하면 역사에 죄를 짓는다는 생각으로 (이 대표가 사퇴를) 결정한 것 같다”고 했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