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뿔난 자영업자들, 결국 광화문으로…오늘 수백명 ‘총궐기’

입력 2021-12-22 06:24업데이트 2021-12-22 06: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방역 당국의 거리두기 지침 재강화에 반발의 목소리를 내왔던 자영업자들 수백명이 이날(22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 결집한다. 생존 기로에 선 업주들은 방역패스 등 관련 규정 철폐를 촉구할 예정이다.

22일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자비대위)에 따르면 자비대위는 이날 오후 3시 서울 광화문시민열린마당에서 299명이 참가하는 집회를 경찰에 신고했다. 현재 방역 수칙에 따라 집회·시위는 300인 미만까지 참여가 허용된다.

조지현 자비대위 공동 대표는 “가능한 방역법을 지키고 코로나19 전파 위험도를 낮추고 싶지만 자영업자들의 요구를 직접적으로 전달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시위에 나서게 됐다”고 전했다.

자비대위는 앞서 정부를 규탄하는 입장문을 내고 방역패스 및 영업제한 조치 철폐, 5인 미만 사업장 근로기준법 적용 방침 철폐 등을 요구한 바 있다. 이날 시위에서도 고강도 거리두기로 인한 업주들의 위기 상황을 전하며 지침 변경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낼 계획이다.

집회는 오후 5시까지 2시간 동안 진행될 예정이며 단체장 등 관계자들이 발언에 나선다. 일부 정치인도 격려 차 집회 현장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를 향한 자영업자들의 불만 또는 호소가 잇따르는 만큼 집회 신고 인원 이상으로 인파가 몰릴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에 따라 경찰은 서울시와 합동으로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위한 절차를 밟는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지난 20일 “집회 허용 인원 299명을 초과하는 경우, 해산 조치나 주동자 사법처리는 불가피할 것”이라며 원칙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