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경제

내년 1월 도시가스 가정용 요금 10% 안팎 인상 전망…“내년 단계적 현실화 예고”

입력 2021-12-13 12:56업데이트 2021-12-13 13: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부가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 내년에도 전기·도시가스 요금을 동결하는 등 연초부터 ‘물가 잡기’ 총력전에 나설 전망이다. 13일 서울의 한 주택가에 도시가스 계량기가 설치되어 있다. 2021.12.13/뉴스1 © News1
내년 1월부터 한국가스공사의 가정용 도시가스요금이 10% 안팎 인상될 전망이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제유가와 국제 액화천연가스(LNG) 현물 가격 상승 여파로 올 연말까지 도시가스 요금인상요인이 약 100%에 달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한국가스공사가 새해 1월1일부터 소매요금을 10% 가량 인상하고 내년에 걸쳐 도시가스요금을 단계적으로 현실화할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나라는 천연가스를 전량 해외에서 수입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국제유가가 배럴당 80달러까지 상승하고, 국제 LNG 현물가격도 연초 저점대비 7배 이상(mmbtu당 35달러)까지 상승했다.

이처럼 국제 LNG가격 급등에도 도시가스요금은 2020년 7월 이후 한차례도 인상되지 않았다. 민수용 요금 동결이 이어지면서 한국가스공사의 올 연말 미수금은 1조50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더욱이 가정난방용 수요가 급증하는 동절기에도 가정용 요금 동결이 이어질 경우 내년 3월말 미수금은 무려 3조원까지 급증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처럼 미수금 급증에 따른 가스공사의 재무구조악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한국가스공사가 10% 가량의 민수용 도시가스요금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 가정용 요금동결이 지속될 경우 한국가스공사 부채비율이 400%를 초과하게 되어, 지금처럼 저리의 사채 발행도 불가능해질 전망이다. 은행에서 차입할 경우에는 조달금리가 상승하는 문제도 발생한다.

더욱이 요금동결에 따른 미수금으로 인해 발생한 막대한 금융비용까지 소비자들이 추가로 부담해야 하고, 궁극적으로는 도시가스요금 인상폭이 더 커지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에너지업계 전문가들은 “국제 가격 상승시에는 도시가스 요금을 적정 수준으로 인상하여 정상적인 가격시그널을 작동시켜야 한다”고 밝힌다. 예컨대 “합리적인 에너지 소비를 유도하고, 자원의 효율적인 배분를 통한 국가 에너지 자원의 낭비를 예방해야 한다”는 것이다.

앞서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은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물가당국의 어려움은 이해하지만 적정수준의 도시가스요금 인상은 필요하다”라는 취지로 발언한바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역시 일정 수준 이상의 도시가스요금인상이 필요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