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배추보이’ 이상호, 韓스노보드 최초 월드컵 우승…올림픽서도 金사냥 나선다

입력 2021-12-12 16:01업데이트 2021-12-12 16: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다가올 2022 베이징겨울올림픽 금빛 희망을 밝혔다.

한국 스노보드 알파인의 간판 ‘배추보이’ 이상호(26·하이원)가 국내 선수로는 처음으로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 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1일 러시아 반노예에서 열린 2021~2022시즌 FIS 스노보드 알파인 평행대회전(PGS) 월드컵 개막전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기분 좋은 스타트를 끊었다. 한국 스키, 스노보드 역사상 첫 FIS 월드컵 대회 금메달이다. 종전 기록은 2017년 터키, 2019년 이탈리아에서 이상호가 세웠던 은메달이다.

강원 사북 출신인 이상호는 초등학교 때 고랭지 배추밭을 개량한 썰매장에서 스노보드를 타 ‘배추보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2018 평창겨울올림픽에서는 한국 설상 역사상 최초로 올림픽 메달(은)을 따내기도 했다.

세계랭킹 17위 이상호는 1,2차 합계 1분12초82 전체 2위의 기록으로 예선을 통과하며 좋은 컨디션을 뽐냈다. 본선 16강 토너먼트 이후 기세도 거침없었다. 8강에서 한국팀 주장 김상겸(32·세계랭킹 27위)을, 준결승에서 이탈리아의 펠리체티 미르코(29·8위)를 제치고 결승 무대에 올랐다. 월드컵 본선에서 국내 선수의 맞대결이 성사된 건 2017년 3월 터키 카이세리 월드컵 이상호, 최보군의 4강전 이후 4년 9개월 만이다.

2019년 세계선수권 3위 독일 스테판 바우마이스터(28·공동 10위)와의 결승전에서는 극적인 역전 승리를 따냈다. 스타트에서 뒤로 쳐지며 첫 구간 0.45초까지 차이가 벌어졌던 이상호는 마지막 5개 기문을 남기고 역전에 성공했다. 해당 코너에서 길게 미끄러진 바우마이스터는 그대로 경기를 포기했다.

2020년 1월 어깨 부상으로 수술대에 올랐던 이상호는 세계선수권에서 12위를 하는 등 지난시즌 눈에 띄는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절치부심한 이상호는 이번 여름 스위스 사스페에서 강도 높은 설상, 체력훈련을 소화하며 기량을 끌어올렸다. 이상호는 대회 뒤 “개인적으로 월드컵에서 첫 우승을 한 것이 너무 기쁘다. 이제 시작인만큼 좋은 컨디션을 유지해서 좋은 성적 꾸준히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상호는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며 내년 2월 열리는 올림픽에 대비할 계획이다. 평행대회전(PGS) 종목의 경우 올림픽 전까지 4차례 월드컵이 남아있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