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머스크 효과’ 어디까지…조교때 채점한 과제물 900만 원에 낙찰

입력 2021-12-10 19:00업데이트 2021-12-10 19: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뉴시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최고경영자)가 대학 조교 시절 채점한 과제물이 경매를 통해 7000달러가 넘는 돈에 팔렸다.

9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미국 경매업체 RR옥션은 보스턴에서 진행한 온라인 경매에 머스크가 1995년 조교 시절 채점한 펜실베이니아대 와튼 경영대학원의 과제를 내놨다.

이 과제물에는 머스크의 전체 서명은 없지만, 그의 이니셜 EM과 “미국은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변하고 있다” 등 짧은 멘트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결국 7753달러(약 910만 원)에 낙찰됐다.

해당 과제물을 RR옥션에 위탁한 브라이언 토머스는 경매업체 측에 “당시 펜실베이니아대 학생이던 머스크는 깐깐한 채점자였다”라며 “그는 내가 농담으로 과제물에 비속어를 쓴 것을 두고 2점을 감점했다”라고 회상했다.

토머스는 “차고를 정리하다가 우연히 오래된 가방 안에서 머스크가 채점한 과제를 발견했다”면서도 “학창 시절 머스크에 대한 특별한 기억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과제물을 낙찰받은 사람의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다.

최은영 동아닷컴 기자 cequalz81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