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입양한 푸들 19마리 잔혹 살해한 40대 신상 공개하라” 靑청원

입력 2021-12-09 15:04업데이트 2021-12-09 15: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A 씨의 엄벌을 촉구하는 청원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전북 군산에서 입양한 강아지 십여 마리를 학대하고 살해·유기한 혐의를 받는 40대 남성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군산길고양이돌보미 인스타그램 캡처
전북 군산에서 입양한 강아지 10여 마리를 학대하고 살해한 40대 가해자의 신상 공개를 요구하는 청원 글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9일 오후 3시 기준 93770명의 동의를 받은 상태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7일 ‘푸들만 19마리 입양! 온갖 고문으로 잔혹 학대 후 죽이고 불법매립한 범죄자의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며, 신상 공개에 동의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군산에서 일어난 강아지 19마리 학대 및 살해 사건과 관련해 “현재 가해자는 심신미약과 정신질환을 주장하고 있지만 학대 수법이 이제까지의 동물 학대와는 다른 정교함과 치밀함, 대범함 등 복합적인 성향을 엿볼 수 있다”라고 했다.

이어 “지금 피해자들끼리 알게 되지 않았다면 가해자는 계속 같은 범행을 저지르고 있었을 것”이라며 “이 사건을 계기로 잔혹 범죄의 피해자가 더는 생기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며, 동물보호법이 강화되는 시발점이 될 수 있길 간절히 바란다”라고 했다.

앞서 군산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A 씨(41)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붙잡혀 조사받고 있다. A 씨는 올해 3월부터 10월까지 푸들 등 강아지 19마리를 입양한 뒤 고문하고 살해한 뒤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A 씨는 강아지를 물속에 담가 숨을 못 쉬게 하거나 불에 닿게 해 고통을 주는 방식으로 고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안 결과 숨진 강아지 사체에서는 화상 흔적 등이 발견됐다. 입양을 보낸 견주가 강아지의 안부를 물으면 “산책하던 도중 목줄을 풀고 사라졌다”고 둘러댔다.

A 씨의 강아지 학대 사실은 입양을 보낸 견주가 “입양자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라는 내용의 게시글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면서 밝혀졌다. 군산길고양이돌보미 단체는 A 씨의 집에 강아지 관련 용품이 많았으나, 정작 강아지는 한 마리도 없다는 것을 수상히 여겨 A 씨를 추궁한 끝에 범행 일체를 자백받았다.

최은영 동아닷컴 기자 cequalz81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