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영국-호주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동참”

입력 2021-12-09 03:00업데이트 2021-12-0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뉴질랜드 이어 美 동맹 속속 참여… 日은 각료 파견 보류 검토
獨 숄츠 총리 “아직 결정 못해”
미국이 베이징 겨울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발표한 뒤 이에 동참하는 나라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7일 뉴질랜드에 이어 8일에는 영국과 호주가 보이콧 방침을 밝혔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8일(현지 시간)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함께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에 참여할 것이다. 중국의 신장지역 인권 탄압 문제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보이콧을 두고 “호주의 국익을 위한 것이고, 이것이 옳은 일”이라고 말했다. 호주는 미국이 주도하는 안보동맹체인 오커스(AUKUS)와 쿼드(Quad), 파이브아이스(Five eyes)에 모두 속해 있다.

일본은 베이징 올림픽에 각료 파견을 보류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산케이신문이 8일 보도했다. 그 대신 일본 정부는 일본올림픽위원회(JOC) 야마시타 야스히로(山下泰裕) 회장 등을 보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전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국익의 관점에서 스스로 판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8일 의회에서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이 효과적으로 있을 것이다. 장관과 관리들은 아무도 참석하지 않을 예정이다”라고 말했다고 로이터가 전했다. 독일은 아직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새 독일 총리로 8일 취임한 올라프 숄츠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과 관련해 “구체적인 상황을 어떻게 처리할지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고 했다. 프랑스는 앞서 7일 EU 차원에서 공동 대응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밝혔고, 캐나다는 보이콧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