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여성이 젖소로? 서울우유 광고 ‘여성 혐오’ 논란

입력 2021-12-09 03:00업데이트 2021-12-09 03: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SNS에 “너무 불쾌” 비난 쏟아지자
서울우유측 영상 삭제… 공식 사과
논란이 된 서울우유 광고. 요가를 하던 여성(왼쪽 사진)이 젖소로 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유튜브 캡처
서울우유가 여성이 젖소로 변하는 광고를 게재했다가 ‘여성 혐오(여혐)’ 논란에 휩싸였다.

문제가 된 광고는 서울우유가 지난달 29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린 52초 분량의 영상이다. 이 영상은 카메라를 든 한 남성이 강원의 한 청정 지역에서 흰 옷을 입은 8명의 남녀를 발견하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이들은 냇가에서 물을 마시거나, 목초지에 엎드려 요가를 한다. 카메라를 든 남성은 이들을 몰래 촬영하려 한다. 이때 인기척을 느낀 남녀가 모두 젖소로 바뀐다. 서울우유 측은 영상 속 8명 중 2명만 여성이라고 했지만 광고에서 주로 클로즈업된 사람은 여성이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이용자들은 해당 광고가 여성을 젖소에 비유했고, 여성을 ‘도촬’하는 내용까지 담고 있는 점을 지적했다. “여성을 젖소로 비유한 게 너무 불쾌하다”거나 “성인지 감수성이 부족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논란이 일자 서울우유 측은 8일 해당 광고를 공식 채널에서 삭제하고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겠다”며 사과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