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손흥민 등 확진설 토트넘, 내일 콘퍼런스리그 출전

입력 2021-12-09 03:00업데이트 2021-12-0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현지매체 “1군 6, 7명 양성” 보도 속 추가 PCR 검사 결과 기다리면서
이달 EPL 경기 연기 논의하는 중
AP 뉴시스
손흥민(29·토트넘·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설에 휩싸인 가운데 토트넘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사무국과 경기 연기에 대해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스카이스포츠 등은 8일 유럽축구연맹(UEFA)이 10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토트넘과 스타드 렌(프랑스)의 2021∼2022시즌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경기를 예정대로 치른다고 보도했다.

영국 BBC, 가디언 등에 따르면 EPL 사무국이 실시한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토트넘 1군 선수 6, 7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풋볼 인사이더’는 손흥민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손흥민과 함께 루카스 모라, 에메르송 로얄, 브리안 힐, 벤 데이비스, 크리스티안 로메로 등이 확진자로 언급됐다.

손흥민은 10월 토트넘에서 2명의 확진자가 나왔을 때도 힐과 함께 확진자로 지목됐다. 하지만 추가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오며 해프닝으로 끝났다. 토트넘은 7일(현지 시간) 공식 트위터를 통해 지난해 이날 번리전에서 손흥민의 ‘73m 질주 원더골’ 동영상을 올리며 ‘이날 손흥민이 해냈다’고 적었다.

토트넘은 손흥민 등 소속 선수들의 코로나19 확진 여부에 대해 공식발표 없이 추가 PCR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방역 지침에 따라 10일간 격리에 들어가야 한다. 토트넘은 10일 렌과의 경기에 이어 12일 브라이턴, 17일 레스터 시티와 EPL 경기가 줄줄이 잡혀 있다. 확진자는 3경기 모두 뛰지 못한다.

EPL 규정상 골키퍼 포함 14명 이상, UEFA 규정상 13명 이상 출전할 선수가 있으면 경기는 정상적으로 진행된다. 토트넘은 EPL 사무국과 브라이턴전의 진행 여부에 대해 논의를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