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준석 “김종인-김병준 업무분장 긴밀 논의”

입력 2021-12-07 03:00업데이트 2021-12-0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각 충돌가능성 제기에 선그어
‘김종인 별동대’ 상황본부 당사 입주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원톱’으로 하는 체계가 애초 구상한 대로 자리 잡았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6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선대위 구성과 관련해 “저와 윤석열 후보,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긴밀한 논의를 통해 선대위 업무 분장을 정해 가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야권 일각에서 ‘김종인-김병준 동거 체제’에 대한 우려가 나오지만 두 사람의 역할 구분이 명확해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이날 닻을 올린 선대위는 일단 김종인 위원장의 의중에 힘이 실리는 양상이다. 이른바 ‘김종인의 별동대’로 불리는 종합상황본부가 여의도 당사에 진지를 꾸리면서 기존에 당사에 있던 선대위 공보단, 대변인단 일부는 인근 건물로 자리를 옮기게 됐다. 정무전략실장이 유력한 금태섭 전 의원 등을 비롯해 김종인 위원장과 가까운 인물들도 선대위에 조만간 합류한다.

다만 김병준 위원장도 정책 전문성을 바탕으로 독자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야권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를 ‘국가주의’라고 공격했던 김병준 위원장에 대한 윤 후보의 신뢰도 깊다”라며 “선대위 활동 과정에서 두 사람이 대립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이런 점을 의식한 듯 양측은 일단 충돌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에서 김병준 위원장에 대해 “그분도 윤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될 수 있도록 자기 역량을 최대한 발휘하는 역할을 하면 되는 것”이라고 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