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美中 무역전쟁’ 덕에… 美-대만 무역량 사상 최대

입력 2021-12-07 03:00업데이트 2021-12-0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트럼프, 중국산 제품 고관세 부과
中본토 대만기업, 관세 피해 유턴
中반발속 美-대만 경제 유대 강화
미국과 대만 간 무역 규모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며 대만이 미국의 8번째 교역국으로 부상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5일 보도했다. 중국이 ‘하나의 중국’(중국과 대만은 하나) 원칙을 주장하며 대만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는 가운데 미국과 대만은 중국의 반발에도 경제적 유대를 강화하고 있다.

WSJ에 따르면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미국이 대만에서 수입한 상품 규모는 720억 달러(약 85조1400억 원)로 2017년보다 약 70% 늘었다. 미국이 대만에 수출한 상품 규모는 350억 달러(약 41조3875억 원)로 같은 기간 35% 늘었다. 수출입 모두 역대 최고 규모다. 미국의 최대 교역국은 멕시코이고 캐나다, 중국, 일본, 독일, 한국, 영국이 뒤를 이었다. 대만은 8위로 베트남(9위)과 인도(10위)를 제쳤다.

WSJ는 2017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과의 무역전쟁에서 중국산 제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면서 대만이 반사이익을 얻었다고 분석했다. 중국 본토에 공장을 두고 있던 대만 기업들은 미국의 관세장벽을 피하기 위해 공장을 대만으로 옮겼다. 대만 정부는 자국 기업의 유턴을 적극 지원했다. 대만은 미국에서 주로 원유, 기계, 자동차 등을 수입했고 미국은 대만에서 컴퓨터, 통신장비, 반도체 등을 수입했다. 대만에는 세계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기업 TSMC가 있다. WSJ는 “중국이 대만을 침략할 상황을 대비해 대만 정부가 ‘최후의 보루’로 미국과의 관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라이언 해스 미국 싱크탱크 브루킹스연구소 수석연구원은 “대만은 반도체 생산국으로 미국에 매우 중요하다. 바이든 행정부도 관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