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안철수-심상정, 오늘 회동…‘제3지대’ 전선 구축 논의

입력 2021-12-06 05:37업데이트 2021-12-06 05: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6일 만나 ‘제3지대’ 전선 구축을 논의한다.

두 사람 간 만남은 지난달 22일 심 후보가 안 후보에게 제3지대 공조를 제안하면서 물꼬가 트였다.

두 사람은 공감대를 이뤘던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고발사주 의혹 관련 이른바 ‘쌍특검’ 등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심 후보는 전날 MBN에 출연해 “(단일화 논의는) 아직은 시기상조”라면서 “정치 개혁이나 정치 교체를 위한 분야에서 다양한 공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양당체제 종식과 다당제 책임 연정 시대를 열기 위해 중도 공조를 적극적으로 모색해보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