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농수산물 쿠폰 590억 추가 발행… “오미크론에 물가도 불안”

입력 2021-12-04 03:00업데이트 2021-12-0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부 “물가 관리 모든 수단 동원”
알뜰주유소 1km 거리제한 완화
정부가 물가 급등세를 진정시키기 위해 상대적으로 값싼 기름을 파는 알뜰주유소를 늘리고 590억 원 규모의 농축수산물 쿠폰을 발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3일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물가 관리 방안을 논의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최근 2개월 연속 3%대의 높은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에는 3.7%로 2011년 12월(4.2%) 이후 9년 11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이 차관은 “국제유가 등 에너지가격 강세와 공급망 차질이 지속되는 가운데 오미크론 바이러스 확산 우려 등으로 물가 불확실성이 더욱 커졌다”며 “서민 장바구니 물가를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가용한 모든 수단과 정책 역량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도심 내 알뜰주유소를 확대하기 위해 거리 제한 요건을 완화할 방침이다. 현재는 과도한 경쟁 등을 막기 위해 알뜰주유소 간에 1km 이상의 거리를 두도록 제한하고 있다. 지난달 12일부터 국제유가 급등에 대응해 유류세가 20% 인하됐지만 알뜰·직영 주유소를 제외한 일반 주유소에서는 인하 효과가 온전히 반영되지 못한 상황이다. 또 농축수산물 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해 최근 생산량이 감소한 마늘 수입을 신속히 추진하고 농축수산물 할인 쿠폰을 590억 원 추가로 발행하기로 했다.

가공용 옥수수에 대해선 관세율을 일시적으로 낮추는 ‘할당관세’를 연장하고, 설탕에 대한 할당관세 수입 물량은 늘릴 방침이다. 아울러 분야별 물가 부처책임제를 도입해 소관부처의 물가 대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세종=주애진 기자 ja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