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美도 오미크론에 뚫려… 남아공, 4주만에 확진 74%가 신종변이

입력 2021-12-03 03:00업데이트 2021-12-04 02: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미크론 변이 비상]
남아공 다녀온 모더나 접종자 감염, 백악관 “경미한 증상 뒤 회복중”
남아공 확산세 심각, 이틀새 4배로… EU, 회원국 전체 백신 의무화 검토
기시다 日총리 “국민 입국수요 배려”… 일본행 예약 중단 사흘만에 철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은 1일(현지 시간) 미국에서도 첫 감염 사례가 나오면서 최소 30개국 이상으로 확산했다. 이 변이의 출현을 처음 보고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는 약 4주 만에 이미 지배종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미국 백악관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는 지난달 22일 남아공 여행에서 돌아와 2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모더나 백신을 2회 접종했지만 부스터샷(추가 접종)은 맞지 않았고 경미한 증상을 보였다가 회복 중이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부스터샷으로 면역 반응이 증가하면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중증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특정 변이에 특화된 백신을 기다리지 말고 지금 부스터샷을 접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남아공에서 지난달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을 한 코로나19 검체 중 74%가 오미크론 변이로 나타났다고 남아공 국립전염병연구소(NICD)가 1일 밝혔다. 오미크론 변이가 확인된 검체 가운데 가장 이른 것은 남아공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하우텡주에서 지난달 8일 채취된 것이었다. 오미크론 변이가 출현 4주 만에 남아공의 코로나19 3차 대유행을 불러왔던 델타 변이를 압도하며 4차 유행을 만들고 있는 것이다. 남아공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오미크론 변이 확산과 함께 빠르게 늘고 있다. 1일엔 전날의 2배이자 이틀 전의 4배가량인 8561명이 보고됐다. 프랑스에서도 2일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처음 나왔다. 장프랑수아 델프레시 프랑스 과학자문위원장은 “오미크론 변이가 프랑스에서 계속 확산해 내년 1월 말이면 델타 변이를 넘어 지배 변이가 될 수 있다”고 했다. 아시아에서는 홍콩, 일본, 한국에 이어 2일 싱가포르와 인도에서도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발생했다.

유럽연합(EU)은 이 변이의 지역 감염이 현실화되자 회원국 모두가 백신 접종을 의무화할 필요성을 제기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1일 “EU 역내 4억5000만 명 중 3분의 1은 아직 백신을 맞지 않았다”며 “27개 회원국과 논의해 EU 내 백신 접종 의무화에 대한 공동의 접근법을 찾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백신 접종 의무화는 개별 회원국 차원에서 이뤄졌다. 그리스는 내년부터 60세 이상이 백신 접종 거부 시 매달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고, 독일도 접종 의무화 법안을 연내 추진한다.

일본 정부는 각 항공사에 ‘12월 중 일본으로 입국하는 항공권 신규 예약을 받지 말라’고 요청했던 것을 2일 취소했다. “너무 과도한 조치”라는 불만이 터져 나오자 사흘 만에 철회한 것이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이날 “(일본) 국민의 귀국 수요를 충분히 배려하도록 국토교통성에 지시했다”고 말했다.

제약사 모더나의 스티븐 호지 사장은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는 부스터샷 개발에 착수했고, 이르면 내년 3월 임상시험과 승인 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가 1일 전했다. 화이자의 미카엘 돌스텐 최고과학책임자도 “지난 주말부터 오미크론 변이 대응 백신 개발을 시작했다”며 “내년 3월 하순쯤 공급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2일 밝혔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