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윤석열 “中企에 비현실적인 주52시간-최저시급제 철폐”

입력 2021-12-01 03:00업데이트 2021-12-0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청주 찾아 이틀째 충청 민심 다져… SNS에 “청년보좌역 공개 모집” 이틀째 충청 지역을 방문 중인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30일 중소기업의 주 52시간제 적용 문제 등과 관련해 “탁상공론으로 만든 비현실적 제도는 철폐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충북 청주의 2차전지 기업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업인들이 주 52시간제로 인한 어려움을 토로하자 “정부가 경영 현실을 모르고 탁상공론으로 만든 최저 시급제나 주 52시간제라는 제도가 비현실적이고 고통스럽다는 말씀으로 받아들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윤 후보는 “정부가 마음대로 하는 것은 확실하게 지양하도록 하겠다”며 “내 모토는 ‘어떤 일이든지 이해 관계자에게 물어보고 해라’다”라고 밝혔다. 2박 3일 일정으로 충청을 방문 중인 윤 후보는 전날 세종시에 이어 이날 청주공항과 청주시에 있는 2차전지 우수강소기업, 청주 서문시장을 찾아 중원 민심 공략에 나섰다.

윤 후보는 이날 청주공항에서 개최한 지역발전 간담회에서는 충북 지역 현안인 광역철도 청주 도심 통과와 청주공항 인프라 투자 확대를 공약했다. 윤 후보는 “내가 정부를 맡게 되면 충북뿐만 아니라 모든 지역에 균형 발전 원칙이 잘 지켜져 중앙정부는 지원하고, 각 지역이 자기 책임하에 균형 발전을 할 수 있게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균형 발전 방안으로 “접근성에 있어 (지역이) 공정한 기회를 누려야 하고, 재정 자주권을 확대해야 한다”며 “경쟁력 있는 분야에 중앙정부의 적극 지원이 필요하다”고 해법을 제시했다. 이날 청주 지역 청년 창업자와 문화 예술인과 만난 윤 후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상인들과 심야 반상회를 열었다.

2030세대를 겨냥한 행보도 이어갔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내 목소리는 줄이고 청년들의 목소리를 듣는 귀는 열겠다”며 “‘청년과 함께하는 2022 정권교체’를 위해 오늘부터 국민의힘 청년보좌역을 공개 모집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모든 부처에 청년보좌역을 배치해 의사결정에 참여하게 할 것”이라며 “청년을 선거용 장식품으로 잠깐 쓰고 버리지 않고 국정 파트너로 삼겠다는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