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수정 “李대표, 페미니즘과 급진주의 구분 못해”

입력 2021-12-01 03:00업데이트 2021-12-0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영입 반대 관련 “오해는 풀면 돼”
이재명엔 “조카 심신미약 변론 문제”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이수정 경기대 교수가 자신의 영입을 반대한 이준석 당 대표를 향해 “페미니즘에 대한 이해도가 깊지 않다”고 비판했다.

범죄심리 전문가인 이 위원장은 지난달 29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페미니즘과 래디컬리즘(급진주의)을 구분을 잘 못하는 것 같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위원장은 “저는 여성만 보호해달라고 이야기한 적이 없다. 지금 그런 부분은 오해가 있으니 (이 대표와) 오해는 풀면 되는 것”이라면서도 “개인적으로 페미니즘은 여성이 자신의 독자적인 정체감을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당이 선거를 위해 준비해온 과정과 방향이 반대된다”며 이 교수 영입을 공개적으로 반대해왔다.

이 위원장은 30일 CBS 라디오에서도 “20, 30대 남성들이 경쟁에서 공평하지 못하다고 생각할 만하다. 그런 부분은 고쳐야 될 것”이라면서도 “(2030 남성들의) 생각이 너무 과한 부분은 정정이 필요하기 때문에 (이 대표와의) 그런 대화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조카의 살인 사건을 변호하면서 ‘심신미약 감형’을 주장한 데 대해 이 위원장은 “가족들이 탄원서나 본인의 반성문을 법원에다 제출할 수 있는데, 공식적인 진단명도 아닌 심신미약을 주장하는 것은 일단 용납이 안 된다”고 강하게 비판한 뒤 “‘박원순 사건’ 때부터 느낀 실망감의 연장선상인 것 같다”고 했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