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유럽도 물가 비상… 獨 5.2% 올라 ‘통일 이후 최고’

입력 2021-12-01 03:00업데이트 2021-12-0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1월 에너지가격 1년새 22% 폭등
스페인-벨기에도 상승률 5% 넘어
독일의 11월 소비자물가가 5.2%나 상승하면서 동·서독 통일 이후 2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스페인과 벨기에도 11월 물가 상승률이 5%대에 달해 유럽 전체에 ‘물가 비상’이 걸렸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는 전했다.

지난달 29일 독일 통계청에 따르면 독일의 11월 에너지 가격은 22%, 식품 4.5%, 서비스 2.8%, 임대료는 1.4% 증가해 에너지 가격이 물가를 끌어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남서부 라인란트팔츠주의 경우 난방유 등 석유 가격은 51.9%, 마가린과 버터는 각각 14.1%, 11.5% 올랐다.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과 에너지 공급난 등이 겹쳐 10월 물가 상승률도 4.5%였다”며 “소비자물가지수(CPI) 5.2% 상승은 동독과 서독의 통일로 물가가 급등했던 1992년 6월(5.8%) 이후 29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라고 전했다.

하루 전날 발표된 스페인의 소비자물가도 전년 동기 대비 5.6% 상승해 1992년 이후 최대 폭으로 올랐다. 벨기에의 11월 소비자물가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6% 상승했다. FT는 “유로화 사용 19개국인 유로존의 11월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4.4%에 달해 13년 만에 가장 큰 폭이 될 것”이라며 “이는 유럽중앙은행(ECB) 목표치인 2%의 2배가 넘는 수준”이라고 전했다. 다만 유럽의 물가 상승세는 올해 말까지 최대치에 달한 후 내년부터는 서서히 안정화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이 확산하면서 유럽 전역에 방역조치가 강화되고 그 여파로 경기가 둔화되면서 물가가 떨어질 것이란 분석이다. 이자벨 슈나벨 ECB 국장은 이날 독일 ZDF방송 인터뷰에서 “유럽 내 물가 상승세가 통제범위 밖으로 가진 않을 것”이라며 “내년 물가상승률은 ECB 목표치(2%)나 그 이하로 낮아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