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횡설수설/이은우]거실 카메라 해킹 공포

입력 2021-11-30 03:00업데이트 2021-11-3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훔쳐보기 공포가 집 안까지 들이닥쳤다. 전국 700여 개 아파트 단지에서 월패드 카메라를 해킹해 촬영한 영상이 무더기로 유출됐다. 월패드는 주로 거실 벽에 부착된 단말기인데 출입문 난방 환기 등을 제어할 수 있다. 경비실과 영상통화를 하거나, 누가 찾아왔을 때 현관 앞을 확인하도록 카메라가 달려 있다. 해킹한 자료에는 거주자의 일상은 물론이고 알몸이나 성관계 장면도 있다고 한다. 놀란 주민들이 월패드 카메라를 가리고 있지만 해킹 공포는 가라앉지 않고 있다.

▷월패드는 영상을 저장하는 기능이 없다. 이 때문에 해커들은 아파트 보안망을 뚫고 실시간으로 내부를 촬영한 뒤 외부로 전송한 것으로 보인다. 아파트 단지는 하나의 인터넷망으로 연결돼 있어서 해킹 한 번으로 전 가구의 월패드를 통제할 수 있다고 한다. 집집마다 비밀번호를 설정할 수 있지만, 설정 안 된 한 집만 뚫리면 모든 집이 노출된다. 안심하고 쉬어야 할 가정의 보안 시스템이 취약하기 짝이 없다.

▷영상 유출은 단순한 엿보기에 그치지 않는다. 이번 해킹을 저지른 해커들은 하루 치 영상을 지워주는데 0.1비트코인(약 700만 원)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주로 해외에 있고, 비트코인 거래로 자신을 숨긴다. 피해가 발생해도 범인을 잡기가 쉽지 않은 것이다. 월패드 해킹은 악성 범죄로 이어질 가능성이 적지 않다. 특정 개인의 집을 해킹해 돈을 요구하거나 사적 보복 또는 스토킹을 저지를 수도 있다. 국민 다수가 이런 범죄에 노출돼 있다는 게 끔찍하다.

▷전문가들은 아파트 가구 간 인터넷망을 분리하는 게 시급하다고 조언한다. 한꺼번에 모든 집이 해킹되는 걸 막기 위해서다. 월패드 업체들은 보안 프로그램을 설치해 영상의 외부 전송 차단에 나섰다. 보안업체들은 폐쇄회로(CC)TV 등에서 촬영한 영상에서 개인 모습을 실시간으로 가리는 ‘마스킹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얼굴 등을 모자이크나 암호로 전환하는 방식이다. 이를 적용하면 적어도 얼굴 노출은 막을 수 있다. 정부든 주택업체든 자동화, 정보화만 자랑할 게 아니라 보안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도시 거주자들은 CCTV에 하루 100회 이상 노출된다고 한다. 집 안에는 월패드뿐 아니라 컴퓨터와 가전제품에 카메라가 있다. 아이들을 살펴보려고 집 안에 CCTV를 설치한 사람도 적지 않다. 길거리와 공공 화장실 등에서 집 안까지 사생활 유출에 안전지대가 사라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카메라를 가리는 게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지만, 편리하고 치안에 필요한 장비를 포기하기도 쉽지 않다. 삶을 편리하게 만드는 기기보다 안전하게 해줄 기술이 더 중요한 시대이다.

이은우 논설위원 libr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