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신변보호 여성 살해’ 김병찬, 檢송치…취재진 질문에 “죄송합니다”[청계천 옆 사진관]

입력 2021-11-29 14:54업데이트 2021-11-29 14: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9일 오전 8시 서울 중구 남대문 경찰서에서 전 여자친구 스토킹 살해 혐의를 받는 김병찬이 검찰에 송치되고 있다.



전 여자친구를 스토킹 하다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병찬의 얼굴이 29일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8시 살인 등 혐의 피의자인 김병찬을 검찰에 구속송치하면서 현재 모습을 공개했다. 김 씨는 송치되면서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란 짧은 말을 남겼다.

지난 2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전 여친 살해 피의자 김병찬에 대한 구속영장실질심사가 열렸다. 모자를 깊게 눌러쓴 김 씨가 영장심사를 마치고 호송차로 이동학고 있다.

김 씨는 지난 22일 구속영장실질심사 당시에는 마스크에 모자를 깊게 눌러써서 얼굴이 거의 보이지 않았었다. 서울경찰청은 지난 24일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를 연 뒤 김병찬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정보를 공개했다.

김 씨는 교제하던 여자친구와 헤어진 뒤 지속적으로 폭언과 전화 등 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법원은 김 씨에게 전 여자친구 A씨와 100미터 접근금지, 정보통신 이용 접근 금지 등의 조치를 내렸고, 경찰은 지난 7일부터 A씨에 대해 신변보호를 했다. 하지만 김 씨는 흉기를 구입해 A씨 자택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스마트워치로 긴급 구조 요청을 보냈지만 경찰이 소재파악에 시간이 걸려 심하게 다친 상태로 발견됐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다. 법원은 김 씨에 대해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글·사진=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