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주담대 금리 3.26%… 2년11개월만에 최고

입력 2021-11-27 03:00업데이트 2021-11-27 03: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6년5개월만에 가장 많이 올라
신용대출도 4.62%… 더 오를듯
10월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금리가 6년 5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금융당국이 가계대출을 억제하자 시중은행들이 대출 금리를 대폭 올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이 25일 기준금리를 연 1.0%로 인상해 대출 금리는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26일 한은의 ‘2021년 10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시중 은행의 신규 주담대 평균 금리는 연 3.26%였다. 이는 2018년 11월(3.28%) 이후 2년 11개월 만에 최고치다. 전월 대비 0.25%포인트 올랐는데 2015년 5월(0.25%포인트) 이후 6년 5개월 만에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신용대출 평균 금리도 연 4.62%로 전월 대비 0.47%포인트 올라 5%에 육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해지기 전인 2019년 3월(연 4.63%) 이후 최고치다.

주담대와 신용대출 금리가 뛰며 가계대출 금리는 전월 대비 0.28%포인트 오른 연 3.46%가 됐다. 지난달 상승 폭은 전달(0.08%포인트)의 3배를 넘었다. 송재창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와 은행채 등 지표금리가 오른 데다 은행들이 가계대출 관리에 나서면서 금리가 올랐다”고 했다. 금융당국의 주문에 인터넷전문은행들이 중금리 대출을 확대한 점도 신용대출 금리를 끌어올렸다.

가계대출 금리는 당분간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한은이 전날 기준금리를 연 0.75%에서 1.00%로 올렸기 때문이다. 이인호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이주열 한은 총재가 내년 1분기(1∼3월) 추가 인상 가능성을 언급한 점도 시장금리 상승을 자극할 것”이라고 했다.

“이자부담 더 큰 2금융권 대출부터 줄여야”
치솟는 대출 금리


한국은행이 25일 기준금리 인상에 이어 내년 1, 2월경 추가 인상 가능성을 시사해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족’의 상환 부담이 불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특히 제2금융권에서 대출받은 사람들의 부담이 늘 것으로 보인다. 시중 은행 대출심사를 통과하지 못한 수요자들이 금리가 비교적 높아도 대출이 수월한 제2금융권에 기대고 있기 때문이다. 3분기(7∼9월) 저축은행 등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은 전 분기에 비해 2.4% 늘어난 346조7000억 원이었다. 같은 기간 전체 가계대출 잔액 증가 폭(2.2%)보다 더 크게 뛴 것이다.

3분기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101조8000억 원으로 전 분기 대비 2.8% 늘었다. 부동산 ‘막차’ 수요가 몰린 영향으로 분석된다. 김현섭 KB국민은행 도곡스타PB센터 팀장은 “1, 2금융권 다중 채무자라면 이자 부담이 더 높은 2금융권 대출부터 줄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은 26일 예·적금 금리를 최대 0.40%포인트 상향했다. 25일 기준금리 인상 폭(0.25%포인트)보다 큰 폭으로 조정한 것이다. 최근 은행들이 대출 금리만 많이 올려 예대금리(예금 금리와 대출 금리) 차이가 과도하다는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 관계자는 “여·수신 금리가 적절히 산정되는지 볼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
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