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김총리 “수소경제, 문명사 변화 혁신 기회…출발선은 외국과 동일”

입력 2021-11-26 11:26업데이트 2021-11-26 11: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2021.11.26/뉴스1 © News1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수소경제는 문명사의 변화를 가져올 거대한 혁신의 기회”라며 “우리는 외국에 비해 산업화가 200년 늦었지만 수소경제는 동일한 출발 선상에 있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롯데호텔 서울에서 열린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오늘 회의는 세계 최초로 제정한 수소법에 따라 ‘제1차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지난달 대통령님께서 제시하신 ‘수소선도국가 비전’을 향한 새로운 길을 개척하는 뜻깊은 자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수소는 미래 먹거리이자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강력한 수단”이라며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에 따르면 수소는 2050년 최종 에너지 소비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최대 단일 에너지원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총리는 정부의 ‘수소경제 로드맵’과 ‘수소법’ 제정·시행, 민간의 수소 분야 대규모 투자 등을 언급하며 “민·관이 협력한 결과, 우리나라는 수소차·연료전지 보급 세계 1위, 수소충전소 구축 역시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확대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아직 아무도 가보지 못한 ‘수소경제로 가는 길’에는 많은 도전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며 “정부는 이러한 도전을 수소 선도국 도약의 새로운 전기로 삼고자 ‘제1차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기본계획 내용으로 Δ‘한국형 그린수소’ 생산모델 개발 Δ전국 수소 인프라 단계적 확충 Δ수소산업 수요 발굴, 활성화 적극 지원 등을 소개하며 “수소 경제 전반에 혁신적인 생태계가 구축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