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김대진 한예종 총장 159억원, 정은보 금감원장 65억

입력 2021-11-26 03:00업데이트 2021-11-2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고위공직자 59명 재산 공개 현직 고위공직자 가운데 김대진 한국예술종합학교 총장이 158억9000여만 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 경선에 참여했던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17억4900만 원으로 집계됐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6일 고위공직자 수시 재산공개 대상자 59명의 10월 재산등록 사항을 대한민국 전자관보에 공개했다.

김 총장은 본인과 배우자 공동명의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연립주택과 배우자 명의의 서초구 반포동 상가, 용산구 이태원동 다가구주택, 자녀 명의의 종로구 혜화동 단독주택 등을 신고했다. 김 총장에 이어 현직 고위공직자 가운데는 △이원희 한경대 부총장(98억6900만 원) △정은보 금융감독원장(64억6900만 원) 순으로 나타났다.

퇴직자 중에선 홍의락 전 대구시 경제부시장이 본인 명의의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아파트와 경북 봉화군의 땅 등 43억7300만 원을 신고해 재산이 가장 많았고 △은성수 전 금융위원장(43억1300만 원) △노정혜 전 한국연구재단 이사장(41억8100만 원) 순이었다.

원 전 지사는 지난해 12월 신고액(19억6200만 원)에 비해 2억 원가량 재산이 줄었다.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하면서 선거 정치자금 대출 등을 받은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