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이번 주말부터 이태원 거리공연 재개

입력 2021-11-26 03:00업데이트 2021-11-2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5대 피아노서 시민들도 연주 가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큰 타격을 입었던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 거리 공연이 다시 시작된다. 용산구는 이태원 거리에서 ‘다시 일상 with 피아노 버스킹’을 연다고 25일 밝혔다.

피아노 버스킹은 이태원관광특구 활성화를 위해 27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주말 기간 4차례 진행한다. 용산구는 녹사평역 광장에서 이태원역 2번 출구까지 이어지는 이태원로 보도 11곳에 피아노 15대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 기간 이태원을 방문한 사람이면 누구나 거리에 설치된 피아노를 자유롭게 연주할 수 있다.

전문 연주자의 라이브 연주도 진행된다. 주요 연주곡은 △피아노 독주(쇼팽 녹턴, 멘델스존의 론도 카프리치오소, 지브리 애니메이션 메들리) △피아노 협주(스콧 조플린의 래그타임, 오펜바흐 캉캉) △피아노와 성악 듀엣(콴도멘보) 등이다.

용산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버스킹이 열리는 기간 동안 현장에 직원을 배치해 마스크 착용, 손 소독 등 방역수칙 준수를 점검할 계획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이번 거리공연이 올겨울 이태원의 이색적인 볼거리가 될 것”이라며 “코로나 여파로 침체된 이태원 상권에 활력을 더할 수 있도록 다양한 공연을 진행하겠다”고 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