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의 민주당’ 시동… 핵심당직자 일괄 사퇴

허동준 기자 입력 2021-11-25 03:00수정 2021-11-2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선대위 개편 앞두고 인적 쇄신
사무총장-정책위의장 등 사의
더불어민주당 핵심 당직을 맡고 있는 의원들이 24일 “선당후사의 자세로 민주당과 대선 승리의 밀알이 되겠다”며 당직 일괄 사퇴를 선언했다. 이재명 대선 후보의 지지율 정체로 선거대책위원회 쇄신론이 강하게 부는 상황에서 당도 대규모 인적 개편에 나선 것.

민주당 윤관석 사무총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선대위도 이미 쇄신과 전면적 개편을 결의하고 실행하고 있다”며 “저와 민주당 주요 정무직 당직 의원들은 비장한 각오로 새로운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일괄 사퇴 뜻을 함께 모았다”고 밝혔다. 윤 사무총장을 비롯해 박완주 정책위의장, 유동수 정책위 부의장, 고용진 수석대변인, 송갑석 전략기획위원장 등은 이날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 후보도 곧바로 기자회견을 열고 “당직 문제는 공식적으로 선대위와 법률상 직접적 관계가 없지만 무관하다고도 할 수 없다”며 “송영길 대표께 의견을 드리고 협의해서 정리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에 따라 선거자금 등을 총괄하는 사무총장에는 이 후보의 최측근인 김영진 의원이, 전략기획위원장은 선대위 정무조정실장으로 이 후보를 지근거리에서 보좌했던 강훈식 의원이 각각 임명될 것으로 보인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관련기사

#이재명의 민주당#인적 쇄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