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큐, 삼성” 5번 외친 텍사스 주지사… 백악관도 “투자 환영”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 임현석 기자 입력 2021-11-25 03:00수정 2021-11-2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 美반도체공장 20조 투자]
텍사스주 “2000명 고용 효과” 반겨
백악관 경제-안보수장 이례적 ‘환영’
상무장관도 “매우 기쁜 결정” 성명
23일(현지 시간) 미국 텍사스 주지사 관저에서 그레그 애벗 주지사(왼쪽)와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이 기자회견을 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 출처 그레그 애벗 주지사 트위터
“생큐, 삼성.”

삼성전자가 미국 내 신규 반도체 공장 예정지를 확정짓자 텍사스주 지역 인사뿐만 아니라 미 백악관 고위 관계자까지 나서 환영 입장을 밝혔다.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에서 삼성전자가 차지하는 중요성과 위상을 높게 평가한 것이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주 주지사는 23일(현지 시간) 텍사스주 오스틴에 있는 주지사 관저에서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등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전자의 투자 유치를 공식 발표했다. 애벗 주지사는 “이날 발표는 매우 역사적”이라며 “지금 이 발표를 지켜보는 한국인들에게 ‘삼성과 함께하게 된 것이 매우 자랑스럽다’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애벗 주지사는 투자 의미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기자회견에 함께 참석한 김 부회장을 향해 “생큐, 삼성”이라고 다섯 번이나 반복해서 말해 눈길을 끌었다.

텍사스 주정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삼성의 약 170억 달러(20조 원)에 달하는 투자는 텍사스에 대한 외국인 직접투자로는 최대 규모”라고 밝혔다. 애벗 주지사는 삼성의 공장 건설로 6500명의 건설 일자리와 공장 완공 후 2000명 이상의 고용효과가 있을 것으로 봤다.

관련기사
삼성전자의 신규 반도체 공장 투자가 확정된 것과 관련해 백악관은 조 바이든 행정부의 경제 및 안보 분야에서 각각 최고위급 책임자인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이 직접 공동성명을 내고 삼성전자 투자에 의미를 부여했다. 개별 기업 투자에 백악관 최고위 인사가 나서 성명을 낸 것은 이례적이다.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과 디스 위원장은 공동성명을 통해 “미국의 공급망을 안전하게 확보하는 것은 바이든 대통령과 행정부의 최고 우선순위”라며 “우리는 우리의 공급망 보호를 돕고 제조업 기반을 활성화하며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삼성의 텍사스 투자 발표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도 이날 성명을 내고 “삼성의 투자 결정에 매우 기쁘다”며 “반도체의 국내 생산은 가장 중요한 산업 분야에서 미국의 리더십과 혁신을 키우고 유지하기 위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
임현석 기자 lhs@donga.com



#생큐#삼성#텍사스 주지사#투자 환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