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全, 노태우처럼 용서 구했어야”

조아라 기자 입력 2021-11-25 03:00수정 2021-11-25 03: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두환 빈소 이틀째
김기현-주호영-이재오 등 조문
박근혜 조화 보내… ‘가짜 조화’ 소동도
24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에 박근혜 전 대통령 측이 보낸 조화(왼쪽)가 놓여 있다. 뉴스1
24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는 전 전 대통령이 결성한 육사 출신 사조직 ‘하나회’와 5공화국 핵심 인사들의 발길이 이틀째 이어졌다. 정치권 인사들의 발길이 뜸해 빈소는 대체로 한산한 분위기였다. 한때 우리공화당 당원 등 조문객 100여 명이 한꺼번에 몰려 소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전날 근조화환을 보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24일 오전 빈소를 찾았다. 이날 정·관계 인사의 첫 조문이었다. 반 전 총장은 “인간은 공과가 있기 마련이다. 전 전 대통령이 과가 많은 건 틀림없다”며 “노태우 전 대통령처럼 (5·18민주화운동 유혈 진압 희생자들에게) 용서를 구했으면 좋지 않았을까”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지낸 주호영 의원은 “평가는 역사가 할 일이고 다만 돌아가셨으니 명복을 빌 따름”이라며 말을 아꼈다. 같은 당 김기현 원내대표도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무력 진압은 씻을 수 없는 책임을 져야 된다”며 “(전 전 대통령이) 정식으로 정중하게 진심을 담아 사죄하고 용서를 구했어야 하는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재야 운동권 출신인 국민의힘 이재오 상임고문은 “전 전 대통령이 생전에, 현직에 있을 때 한 일은 역사적인 심판을 받을 것”이라면서도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 조문을 하는 것은 마땅한 예의”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자신이 만든 커뮤니티 ‘청년의꿈’에 “조문을 가려고 했는데 절대적으로 반대 의견이 많다. 그 의견을 받아들이겠다”면서도 “그러나 고인의 명복은 빌어야겠다”고 했다.

전 전 대통령의 사조직인 ‘하나회’ 출신 허화평 전 대통령제1정무수석비서관, 장세동 전 국가안전기획부장, 김진영 전 육군참모총장, 오일랑 전 청와대 경호실 안전처장 등 5공화국 핵심 인사들의 발길도 계속 이어졌다. 김용갑 전 대통령민정수석은 “노 전 대통령의 6·29 민주화 선언 당시 직선제 개헌 요구를 받아들인 이면에는 전 전 대통령이 있었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날 빈소에는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 명의로 보내진 화환이 가짜 화환인 것으로 뒤늦게 밝혀지기도 했다. 박 전 대통령 측 유영하 변호사가 보낸 공식 화환은 이보다 뒤늦게 도착했다.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
#전두환#빈소#장례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