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젊은이들 망친다” 인도, 민간 암호화폐 거래 금지 추진

입력 2021-11-24 15:24업데이트 2021-11-24 15: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국 이어 두번째
ⓒGettyImagesBank
인도 정부가 민간 암호화폐 거래 금지를 추진한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오는 29일 시작되는 동계 의회에서 ‘암호화폐 및 공식 디지털화폐 규제법안’을 상정할 예정이다.

이 법안에는 인도에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대부분의 암호화폐를 금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다만 가상자산 관련 기초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특정 암호화폐는 허용한다.

인도 정부는 그간 암호화폐가 자금 세탁이나 마약 거래 등 각종 범죄에 악용될 수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 지난 18일 암호화폐 관련 고위급 회의에서 “모든 민주국가는 암호화폐가 나쁜 세력의 손에 들어가지 않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며 “암호화폐가 젊은이들을 망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로이터 통신은 현재 인도에 약 1500만~2000만 명의 암호화폐 투자자가 있다고 추산했다. 이들이 보유한 암호화폐 규모는 약 4000억 루피(약 6조 4000억 원)로 추정된다.

인도는 중국에 이어 주요국 가운데 암호화폐 거래를 금지한 두 번째 국가다. 지난 9월 중국인민은행은 “암호화폐 거래는 불법적인 금융활동에 속한다”며 “채굴 사업을 엄격히 제한한다”고 밝혔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