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동료 국에 농약 탄 캄보디아인 긴급체포…“사이 안 좋아서”

입력 2021-11-24 14:09업데이트 2021-11-24 14: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뉴스1
제주에서 동료의 음식에 농약을 넣은 30대 캄보디아인이 긴급 체포됐다.

24일 제주서부경찰서는 동료가 먹을 음식에 농약을 넣은 혐의(살인미수)로 캄보디아인 A 씨(33)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전날 오전 7시 18분경 제주시 한림읍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침 식사로 나온 국에 농약을 넣어 동료인 캄보디아인 B 씨(30)를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최근 들어 신변의 위협을 느꼈다는 B 씨는 식사 전 미리 식당에 휴대전화를 설치해 동영상을 촬영, A 씨의 범행을 적발했다.

B 씨는 동영상에서 A 씨가 국에 농약을 넣는 장면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B 씨의 신고를 받은 날 오후 2시 20분경 A 씨를 긴급 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B 씨와 평소 사이가 좋지 않아 국에 농약을 넣었다”며 관련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B 씨만 범행 대상으로 삼았는지, 범행이 이뤄진 식당에서 평소 둘만 식사를 했는지 등 자세한 사건 경위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며 “피의자와 피해자 모두 한국말이 서툴러 통역이 필요해 조사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른 시일 내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