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화이자 “코로나 백신, 12~15세에 100% 예방효과”

입력 2021-11-24 03:00업데이트 2021-11-2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통증-오한 등 부작용 성인과 비슷”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12∼15세 청소년에게 100% 예방 효과를 보였다.

화이자는 12∼15세 청소년 2228명에게 백신을 2회 투여한 뒤 7일∼4개월간 장기 추적 관찰한 3상 임상시험 결과 백신 예방 효과가 100%로 나타났다고 22일(현지 시간) 발표했다. 시험 참가자 중 코로나19에 걸린 30명 모두 위약 투여 그룹이었고 백신 투여 그룹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화이자는 이에 대해 “백신 효능이 100%임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백신 예방 효과는 성별, 인종, 비만 여부 등과 관계없이 일관되게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화이자는 2차 접종 후 6개월간 관찰한 개인에게서 안전상 심각한 문제는 발견되지 않았고 부작용의 종류는 주사 부위 통증, 열과 오한, 피로, 두통, 근육통 등 앞서 16세 이상에게서 보고됐던 것과 유사하다고 덧붙였다.

알베르트 부를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전 세계가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는 상황에서 이번 결과는 화이자 백신의 청소년에 대한 안전성과 효능을 입증한다”고 했다. 화이자는 이번 데이터가 미국과 전 세계의 12∼15세를 대상으로 한 백신 사용의 정식승인을 받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이를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학계 등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