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감사장에 몰카 설치?”…서초구의회에 무슨 일이

입력 2021-11-22 15:02업데이트 2021-11-22 15: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초구청 전경© 뉴스1
“제가 이 자리에 몰카를 설치했습니다.”

서초구의회 행정사무감사장에서 한 구의원이 해당 발언을 하며 논란이 불거졌다.

22일 서초구 노조에 따르면 김정우 구의원은 지난 18일 행정사무감사에서 “사전에 양해를 구하지 못했지만 이 자리에 몰카를 설치했다”고 발언했다.

공공건물의 몰래 카메라를 단속하는 몰카보안관 사업에 대해 질의하며 “회의실에 카메라를 설치했으니 몰카보안관들이 나서서 찾아보라”고 한 것이다.

이에 서초구 집행부는 몰래 카메라 설치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행감을 받을 수 없다며 보이콧을 선언했다.

이후 의회 사무국이 경찰에 신고해 조사했지만, 몰래 카메라는 발견되지 않았다.

몰래 카메라를 실제로 설치했는지 여부를 떠나 구의원이 해당 발언을 한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 의원은 “몰카 탐지기 성능을 테스트하려는 의도였다”며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국공무원노조 서울지역본부 서초구지부도 이날 성명을 내고 “김 의원의 몰카 설치 발언으로 서초구의 모든 구성원들에게 엄청난 충격을 줬다”고 유감을 표했다.

노조는 “자신의 인기성 행감을 위해 불법도 스스로 저지르는 김 의원의 작태를 보면서 더 이상 김 의원의 본질적인 권위마저 인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김 의원의 즉시 사퇴와 행감 배제를 요구했다.

또 “구의회는 서초구에 대한 감시와 견제를 하는 기관으로 이런 역할에 대해 서초구지부와 모든 구성원은 구의회를 존중하고, 구의회의 과도하고 비합리적인 요구사항에 대해 성실하고 묵묵히 받아 주었다”며 “이런 몰카 설치 발언으로 김 의원 스스로 자격 미달의 의원임을 고백하는 꼴이 됐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서초구의회 행정복지위원회에 출석해 공식 사과했다.

서초구 간부들도 김 의원이 공식 사과하면서 한 발 물러나 이날 오후 2시부터 행감을 재개하기로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