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당 반성·혁신 필요”…윤석열, ‘3金 선대위’ 구축

입력 2021-11-21 16:42업데이트 2021-11-21 17: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1일 “국민과 당원의 뜻에 따라서 민주당도 반성하고 혁신해야 한다”며 당 선거대책위원회 쇄신을 주문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김종인-김병준-김한길 등을 영입에 성공하며 ‘3金 선대위’를 구축했다.

이 후보는 이날 대전현충원 연평도 포격전 전사 묘역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재명이라는 대선 후보를 선택한 국민의 열망에 부응하지 못했다는 반성을 하게 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잘못은 인정하고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내겠다는 각오를 국민께 말씀드릴 뿐 아니라 실천으로 보여드려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같은날 이 후보의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서 완전히 새롭게 시작할 것”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그러면서 “선대위 역시 다시 시작하겠다”며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닌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만들어 가겠다”고도 덧붙였다.

민주당 선대위는 본격적인 쇄신 작업에 돌입했다. 초선 이탄희 의원이 너목들위원회 위원장직을 내려놓은 데 이어 김두관·이광재·김영주 공동선대위원장이 사퇴를 선언한 상태다. 또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선대위 쇄신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부인 김혜경 씨가 연평도 포격전 11주기를 이틀 앞둔 21일 오전 국립대전현충원 연평도 포격 전사자 묘역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은 막판 진통 끝에 ‘3金’ 체제를 확정했다.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선대위원장에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상임선대위원장은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준석 당 대표가 맡는다. ‘새시대준비위원회’는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가 지휘한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김 전 대표 사무실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전 대표는) 중도적이고 합리적 진보를 포용할 적임자”라며 “청년·장년층간 일체감, 지역간 화합을 추진해나가고 중도와 합리적 진보가 모두 함께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종인 전 위원장은 김병준 전 위원장과 김한길 전 대표를 선대위에 합류시키는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만을 드러낸 바 있다. 윤 후보는 이에 대해 “세 분이 서로 가까운 것으로 알고 있다. 얼마든지 소통하는 관계”라며 우려를 불식시켰다.

윤 후보는 전날 광화문에 있는 김종인 전 위원장 사무실로 찾아가 김병준 전 위원장을 상임선대위원장에 선임하는 데 합의했다. 선대위 추가 인선과 관련해선 “공동선대위원장과 본부장은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 사무실에서 김 전 대표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