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미세먼지 습격’ 서울 비상저감조치 발령…“야외 활동 자제” 당부

입력 2021-11-20 17:59업데이트 2021-11-20 18: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일 서울 서강대교에서 바라본 도심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 News1
고농도 미세먼지가 습격한 20일, 서울시가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1단계를 발령했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미세먼지 농도가 일정 수준을 초과하는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될 때 내리는 조치다.

서울시는 21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1단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시행 이후 8개월 만이며, 하반기 들어 첫 발령이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운영시간 단축·조정, 노후 건설기계 사용 제한 등이 시행된다. 시·자치구 주관 야외 행사는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다만 휴일인 만큼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은 하지 않는다. 또 규정상 행정·공공기관 주차장도 폐쇄해야 하지만,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폐쇄하지 않기로했다.

서울시는 가급적 실외 활동을 자제하고, 부득이 외출 시 보건용 마스크 착용 등 개인 건강 보호에 유념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