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스포츠 단신]쇼트트랙 김지유-이준서 부상… 월드컵 중도 귀국

입력 2021-11-20 03:00업데이트 2021-11-2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이 연이은 선수들의 부상으로 비상이다. 19일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따르면 헝가리 데브레첸에서 열린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3차 대회에 출전 중인 김지유(경기일반)와 이준서(한국체대)가 각각 오른쪽 발목 골절과 발목 인대 부상을 당했다. 두 선수 모두 21일 귀국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