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김기현 “與, 재난지원금 꼬리 내려…이런 국정운영 한다면 끔찍”

입력 2021-11-19 09:59업데이트 2021-11-19 10:4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18/뉴스1 © News1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주장을 철회한 것에 대해 “만약 대통령이 이런 식으로 아니면 말고 식 국정 운영을 한다고 생각하면 얼마나 끔찍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집권여당이 정부에 불법행위를 저지르라 강요하고 협박하더니 마침내 꼬리를 내렸다”며 “그나마 다행이지만 여론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히자 태도를 돌변한 것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이 후보의 억지 주장을 잘 알면서도 이 후보 눈치를 보며 심기를 경호하느라 얼토당토않은 논리를 내세우며 불법적 협박을 한 것에 대해 국민에 정중히 사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후보도 아니면 말고 식 아무 말 대잔치를 저질러 왔는데 무능·무식·무데뽀(막무가내) 문재인 정권의 3무 국정으로 거덜난 지경에 더 심각한 정권이 탄생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 후보가 대장동 특검법을 수용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 김 원내대표는 “만시지탄이지만 환영한다. 오만한 권력에 대한 국민의 심판이자 승리”라며 “이 후보는 국민을 우습게 보고 권력으로 은폐하려 했던 잘못에 대해 국민에 사과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후보는 사족을 붙이며 물타기나 물귀신 작전 등 꼼수를 부려서는 안 된다”며 “이제 와서 이상한 조건을 내걸면 진정성 없는, 국민 눈 속이기 쇼라는 사실을 자인하는 것이다. 민주당은 오늘이라도 특검법에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은 소위 개발이익 환수 3법이라고 자신들이 이름 붙인 법안에 국민의힘이 동의하지 않는다는 주장을 하고 있지만, 국회법 절차에도 불구 민주당은 소관 상임위 회부 당일 상정하자고 생떼를 쓴 것이다. 이것이야말로 입법 독재”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부동산 사업에 민간의 과도한 이익을 제한하는 법안을 제출해 놨지만, 민주당의 반대로 상정조차 못 했다”며 “민주당의 목적이 제2, 3의 대장동 방지에 있다면 우리 당 법안의 상정을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개발이익환수법 처리에 결코 반대하지 않는다. 적극적으로 찬성한다. 오히려 확실한 개발이익환수를 위해 이재명 방지 3법을 상임위에서 조속히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