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정상회담 하루만에… “美,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검토”

입력 2021-11-18 03:00업데이트 2021-11-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WP “바이든-관료 불참 곧 발표… 美선수들 출전엔 영향 없을 것”
인권문제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
韓 ‘종전선언 구상’ 차질 불가피… 美-中, 양국 언론인 비자발급 합의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내년 2월 열리는 베이징 겨울올림픽을 외교적으로 보이콧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고, 보이콧하는 방향으로 곧 발표할 예정이라는 보도가 16일(현지 시간) 나왔다. 전날 미중 양국이 정상회담에서 충돌을 막고 긴장을 낮추려 시도한 것과는 별개로 인권과 관련된 분야에서는 물러서지 않겠다는 미국의 강경한 입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포스트(WP)의 조시 로긴 칼럼니스트는 이날 칼럼에서 사안을 잘 아는 관계자를 인용해 “조만간 백악관이 바이든 대통령이나 미국의 어떤 정부 관료도 베이징 올림픽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는 내용을 발표할 것으로 예정돼 있다”고 보도했다. 또 “(이 같은) 외교적 보이콧은 중국 정부의 인권 탄압에 대한 대응 목적이고, 미국 선수들의 올림픽 출전엔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은 동맹국들에 이런 방침을 알리되 보이콧 여부는 각국이 알아서 결정하도록 할 계획이다.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일부 언론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바이든 대통령을 베이징 올림픽에 초청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놨다. 하지만 15일 정상회담에선 올림픽 문제가 거론되지 않았다고 한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을 비롯한 미국 의회 내 대중국 강경파 의원들은 신장과 티베트 등에서 자행되고 있는 중국 정부의 인권 탄압을 경고하기 위해 베이징 올림픽을 보이콧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미국이 보이콧 방침을 최종 확정하면 베이징 올림픽을 계기로 한 남북 정상회담과 남북미중의 4자 회담 개최를 통해 남북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기대한 정부 구상은 시도 자체가 불가능해진다. 정부는 종전선언을 추진하고 중국까지 참여시켜 남북미중 4자가 베이징에서 서명하는 시나리오까지 검토해 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중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정부는 상대국 언론인에 대한 사실상의 추방 조치를 완화하기로 합의했다. 중국 관영 매체 차이나데일리에 따르면 미국은 중국 언론인들에게 1년짜리 비자를 발급하기로 했고, 이에 따라 중국도 미국 언론인을 상대로 똑같은 조치를 하기로 했다.

캐서린 타이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일본 경제산업상,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외상은 17일 일본 도쿄에서 회담하고 새로운 ‘미일 통상 협의체’를 설치하기로 했다. 새 협의체는 불투명한 산업보조금 등 중국 관련 통상문제에 대처하고, 환경, 노동, 디지털경제 등 과제를 다룰 예정이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