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인천 이어 울산도… 광역단체들 ‘코로나 지원금’ 잇따라

입력 2021-11-18 03:00업데이트 2021-11-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인당 10만원 지역화폐 등 주기로
경기도가 시작, 대구-전북 등도 지급
기초단체 60곳도 정부와 별도 지원
정부와 별개로 시민들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자치단체가 늘고 있다. 정부는 전 국민재난지원금 지급에 난색을 표하고 있지만 자치단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일상을 회복한다는 이유로 지급을 서두르고 있다.

울산시는 17일 “내년 1월까지 시민 1인당 10만 원의 ‘일상회복 희망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필요한 예산이 1143억 원인데 정부가 각 자치단체의 재정 부족액을 지원하는 보통교부세와 추가경정예산에서 마련할 예정이다. 울산시는 2월에도 가구당 10만 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했다. 이번에 지원 대상을 모든 시민으로 확대한 것이다.

‘일상회복 지원금’ 대책을 발표한 인천시도 시민 301만 명에게 1인당 10만 원을 지역화폐 ‘인천e음’ 포인트 등으로 줄 예정이다. 추경이 이달 시의회를 통과하면 늦어도 내년 1월까지는 지급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광주시도 1인당 지역화폐 10만 원 지급을 의회와 논의 중이다.

이미 지원금을 지급한 자치단체도 적지 않다. 전북도는 6∼8월 도민 176만여 명에게 1인당 10만 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했다. 도 관계자는 “대부분 마트나 슈퍼마켓, 음식점 같은 일상생활과 밀접한 곳에 쓰여 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지난해 4월 전국에서 처음으로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을 통해 1300만 명이 넘는 도민에게 1인당 10만 원을 지역화폐로 지급했다. 올 3월에는 외국인 58만 명을 포함해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했는데 들어간 재원이 1조4000억 원이 넘는다. 올 10월 정부의 국민지원금 대상에서 제외된 253만여 명에게도 1인당 25만 원씩 3차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했다. 대구시와 제주도도 지난해 1인당 10만 원의 지원금을 줬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정부의 국민지원금울 받지 못한 시민들에게 경기도처럼 별도로 준 전국의 기초자치단체는 60여 곳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한 자치단체장은 “업종이나 계층에 따라 피해가 달랐듯이 경제 회복 체감도 모두 다르다”며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추가 지원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공승배 기자 ksb@donga.com
울산=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전주=박영민 기자 minpres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