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진정한 리더십이란? 무대 위 ‘리어왕’에게 묻다

입력 2021-11-18 03:00업데이트 2021-11-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영상-연극-창극서 조명 잇따라… 英국립극단 작품 ‘NT Live’ 매진
이순재, 연극 ‘리어왕’서 인기몰이… “진정한 리더 쓴소리 들을 줄 알아야”
송승환 주연 ‘더 드레서’도 재공연… 현실 리더십 갈증 속 관객 호응 커
연극 ‘리어왕’에서 3시간 20분이 넘는 원전 분량을 모두 소화하며 필생의 연기를 선보이는 이순재(위쪽 사진). 연극 ‘더 드레서’에서 극중극 형태로 리어왕 연기를 하는 송승환(가운데 사진). 국립극장이 ‘NT Live’로 선보인 영국 국립극단 ‘리어왕’에서 리어왕 역의 이언 매캘런이 죽은 딸을 안고 있다. 파크컴퍼니 국립정동극장 국립극장 제공
공연계에 ‘리어왕’ 바람이 불고 있다. 한동안 국내 공연계에서 뜸했던 셰익스피어의 이 고전은 올해 초부터 영상, 연극, 창극 등 다양한 형태로 관객과 만나고 있다. 극장 대관 일정, 제작진의 작품 선택, 배우 캐스팅 등 여러 단계를 거치는 공연의 특성상 리어왕 소재 작품이 유독 올해 쏟아져 나온 건 우연에 가깝다.

하지만 무대는 사회를 비추는 거울이라 했던가. 현실 사회의 리더십 갈증 속 진정한 리더의 모습을 찾고, 스스로의 삶을 돌아보려는 관객들로 리어왕이 나타나는 공연장은 늘 북적댄다. 연극 ‘리어왕’을 본 한 관객은 “내가 바라는, 사회가 바라는 진정한 리더의 모습은 어때야 하는지 고민해보는 기회였다”고 밝혔다.

올해 가장 먼저 국내 관객과 만났던 리어왕은 3∼5월 국립극장의 ‘NT Live’ 상영을 통해서였다. 영국 국립극단이 2018년 런던에서 공연한 작품을 영상화했다. 영화 ‘반지의 제왕’ 시리즈에서 간달프 역할을 맡았던 영국 출신의 대배우 이언 매캘런(82)이 극 중 리어왕과 같은 여든 살의 나이에 무대에 올라 화제였다. 권력 투쟁, 배신과 음모를 섬세하게 표현해낸 연기가 호평을 받았다. 7일 동안 진행한 상영은 일찌감치 전석 매진됐다.

지금 가장 뜨거운 리어왕은 지난달 30일부터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공연 중인 ‘이순재표’ 리어왕이다. 이순재(86)는 3시간 20분이 넘는 원전 분량을 그대로 살리며, 23회 차 전 공연에서 홀로 역할을 책임진다. 최근 인기에 힘입어 공연 8회 차를 연장해 12월 5일까지 특별 앙코르 공연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순재는 “극의 핵심은 최고 권좌에 있던 사람이 나락으로 떨어지고 나서야 가난한 사람을 인식하게 된다는 것에 있다. 리더십은 군림하는 게 아니라 밑바닥과 같이 어울리는 것임을 작품이 말하고 있다”며 “진정한 리더는 쓴소리도 들을 줄 알아야 한다”고 했다.

16일 개막해 내년 1월 1일까지 서울 중구 국립정동극장에서 공연하는 연극 ‘더 드레서’에도 리어왕이 등장한다. 극 중 선생님 역으로 노배우의 모습을 연기하는 송승환(64)이 극중극 형태로 리어왕을 선보인다. 지난해 진행한 공연은 팬데믹으로 예정보다 일찍 막을 내렸다.

극 중 리어왕은 “나 오늘 밤 이 피투성이 세상을 짊어져야 한다”고 울부짖기도 하며 “대체 내가 얼마나 더 버텨야 하느냐”고 왕의 고뇌를 내비친다. 송승환은 “리어왕은 우리 인생을 돌아보게 한다”고 했다. 박진완 국립정동극장 홍보마케팅팀장은 “여러 공연 단체가 비슷한 시기에 리어왕을 재조명하고 있다. 어느 때보다 관객 반응도 뜨겁다”고 했다.

내년에도 리어왕은 계속된다. 국립창극단은 우리의 소리로 리어왕을 재해석한 창극 ‘리어왕’을 3월에 선보일 예정이다. 셰익스피어 고전 중 하나를 택해 창극으로 풀어내려던 제작진은 논의 끝에 리어왕을 택했다고.

작품을 집필한 배삼식 작가는 “이름과 명예만 챙겨 호기롭게 물러나겠다던 리어왕은 결국 권력을 놓지 못해 갈등의 씨앗을 남긴다”며 “리더가 물러날 때를 알고 물처럼 흘러가야 하는데 이를 거부했을 때 문제가 생긴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김기윤 기자 pe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