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美, 민간인 50명 숨진 2019년 시리아 공습 조직적 은폐”

입력 2021-11-15 03:00업데이트 2021-11-1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IS 거점 폭격기로 3차례 폭탄 투하… 미군 특수부대 주도 비밀리에 진행
NYT “민간인 많은 것 알면서 강행, 증거인멸 위해 불도저로 현장 훼손”
미국이 2019년 3월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본거지를 공습하는 과정에서 어린이와 여성 등 50명이 넘는 민간인이 사망했는데 이를 미군이 은폐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3일 보도했다. 이 사건 조사에 참여한 미국 정부 관계자들은 “군 수뇌부가 작정하고 사건을 묻었다. 이는 전쟁범죄”라고 증언했다. NYT는 IS를 겨냥한 미국의 대테러 전쟁에서 발생한 ‘최악의 민간인 참사’라고 전했다.

NYT가 입수한 미국 정부 기밀문서와 관련자들 증언에 따르면 당시 미군 무인정찰기(드론)가 IS 거점으로 지목된 시리아 바구즈 상공에서 정찰 중이었는데 그 앞으로 F-15E 전폭기가 갑자기 나타났다. F-15E는 500파운드(약 227kg)짜리 폭탄을 투하했다. 이어 2000파운드(약 907kg)짜리 폭탄 두 발을 더 떨어뜨렸다. 그 아래 지상엔 민간인으로 추정되는 50여 명이 있었다. 12분간의 공습으로 지상에 있던 사람 대부분이 숨졌다.

공습은 미군 특수부대 태스크포스9이 비밀리에 진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드론으로 해당 지역을 정찰하던 카타르의 미군 연합공군작전사령부도 알지 못했다. 사령부는 드론의 고화질 카메라를 통해 지상에 민간인들이 많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공습 직후 사령부 장교들은 “도대체 누가 폭탄을 투하했느냐”고 서로 물으며 혼란에 빠졌었다고 한다.

NYT는 미군이 민간인 피해를 조직적으로 은폐했다고 보도했다. 공습 뒤 미군이 주도한 연합군은 증거를 없애기 위해 공습 현장을 불도저로 밀어버렸고, 정부 최고 책임자들에게 경위를 보고하지도 않았다. NYT 입수 문서에 따르면 조사에 참여한 미군 법무관들은 이 공습을 ‘잠재적 전쟁범죄’로 규정했다. 공군 법무관 딘 코색 중령은 ‘군 수뇌부가 고의적, 조직적으로 사건을 은폐하려 했다. 사망자가 충격적으로 많다’는 내용의 e메일을 상원 군사위원회에 보내려다 내부 보복을 당했다. 미군 중부사령부는 “조사 결과 공습으로 80명이 숨졌고 그중 16명은 IS 조직원, 4명은 민간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사망자는 확실치 않다”고 설명했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