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사설]선대위 감투 놓고 “파리 떼” “상왕” 내부 총질 바쁜 野

입력 2021-11-15 00:00업데이트 2021-11-15 08: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 위원장. 동아일보DB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놓고 당 안팎에서 듣기 거북한 불협화음이 이어지고 있다. ‘원톱’ 총괄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되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윤 후보 주변 인사들에 대해 “파리 떼”에 이어 “자리 사냥꾼” 등 비판을 쏟아냈다. 윤 후보 측에선 “상왕 선대위냐”는 볼멘소리가 흘러나온다. 여기에 이준석 대표는 연일 김 전 위원장의 원톱 지휘권을 강조하고, 윤 후보 지지 세력은 당 대표 소환 주장까지 펴고 있다.

윤 후보의 선대위를 원톱 체제로 하든 공동 체제로 하든, 김 전 위원장이 전권을 행사하든 말든 국민의힘 내부 문제다. 다만 선대위 주도권을 놓고 이런 식의 신경전이 열흘 가까이 지속되는 것은 볼썽사납다. 일반 국민들 보기엔 정권교체 여론이 높고 컨벤션 효과를 등에 업은 윤 후보의 지지율이 오르자 김칫국부터 마시고 자리다툼이나 하는 모습으로 비칠 뿐이다.

김 전 위원장은 “전권을 요구하지 않았다”면서도 “허수아비 노릇을 할 수는 없다”고 했다. 4·7 재·보선 후 당을 떠났던 그의 기여는 경선 막판 “이번 대선은 이재명 대 윤석열의 대결”이라는 말로 힘을 실어준 게 사실상 전부다. 아무리 선거 전문가라고 해도 ‘전권’ 아니면 안 한다는 식의 태도를 보이는 것은 지나치다. “윤 후보는 꼭두각시냐”는 여당 공격의 빌미도 되고 있다.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과 자신의 경선을 도왔던 캠프 인사들 사이에서 어정쩡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국민의힘 입당 98일 만에 대선후보 자리를 차지했으니 당내 기반이 허약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리저리 휘둘리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건 기본적인 역량의 문제다. 국정은 얼마나 더 복잡하겠나. 선대위 구성을 어떻게 풀어 가느냐가 윤 후보의 정치력을 가늠하는 1차 시험대다.

국민의힘은 일단 이번 주 선대위 구성안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총괄선대본부장 자리를 두네 마네, 윤 후보 경선캠프의 누군 빼라 마라 등의 막판 힘겨루기가 치열하다고 한다. 누가 상석에 앉고 누가 선대위 요직을 차지하느냐를 놓고 티격태격하는 모습만 계속 보였다간 여론의 외면을 받을 수밖에 없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