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투자의 귀재’ 워렌 버핏의 버크셔 현금 보유량은…3분기 약 177조원

입력 2021-11-08 15:29업데이트 2021-11-08 15: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투자의 귀재 워렌 버핏의 회사 버크셔 해서웨이의 현금 보유량이 3분기 기준 1492억 달러(176조7572억원)로 역대 최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순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CNBC는 지난 6일 버크셔 해서웨이의 올 3분기 현금보유량이 1492억 달러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2분기 1441억 달러보다 증가한 수치다. 지난 몇 년간 거래환경이 경쟁적으로 변하면서 대규모 인수합병(M&A)을 진행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따른다.

순이익은 103억4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301억4000만 달러) 대비 66% 줄었다. 주식 투자 수익은 1년 전 248억 달러에서 3분기 38억 달러에 불과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애플, 뱅크오브아메리카, 코카콜라 등 버크셔가 보유한 주식들에 대한 투자가 줄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영업이익은 64억7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8% 증가했다. 철도, 공익사업, 에너지 사업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급락한 이후 지속적으로 회복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워렌 버핏은 투자 손익의 분기별 변화에 큰 중점을 두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순이익 감소에 대해 “어떤 분기의 투자 손익, 손실 액수는 보토 의미가 없고 주당 순이익에 대한 수치를 제공하는데 이는 회계 규칙을 잘 모르는 투자자들에게 매우 오해의 소지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