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 ‘음속5배 미사일’ 발사 첫 공식 확인… ‘군비경쟁’ 격화 우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21-10-29 03:00수정 2021-10-29 08: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옛소련 우주개발 충격 언급하며 中 시험발사 첫 공개적 우려 표명

美합참의장, 中 극초음속 미사일에 “‘스푸트니크 순간’ 가까워져”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사진)이 중국의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를 두고 ‘스푸트니크의 순간(Sputnik moment)’이라고 부르며 우려를 나타냈다. 미군 서열 1위 인사가 올여름 이뤄진 것으로 알려진 중국의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를 확인하고 이에 대한 우려를 공개적으로 표명한 첫 발언이다. 미중 간 치열한 첨단무기 개발 경쟁 속에 냉전시대를 연상시키는 표현까지 나오면서 양국 사이 군사적 긴장 수위가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밀리 의장은 27일(현지 시간)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의 최근 시험에 대해 “우리가 본 것은 극초음속 무기 시스템 시험이라는 중대한 사건이다. 매우 걱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이 ‘스푸트니크의 순간’인지는 모르겠지만 매우 가까워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것은 우리의 모든 관심을 끌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푸트니크의 순간’은 1957년 소련이 세계 최초의 인공위성 스푸트니크를 쏘아 올리면서 미국 등 서방에 충격을 안겼던 때를 의미한다. 미국은 이때부터 러시아와의 우주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美, 中 ‘음속5배 미사일’ 발사 첫 공식 확인… ‘군비경쟁’ 격화 우려
“스푸트니크 순간 접근”

극초음속 미사일은 음속의 5배 이상 속도로 날아가는 미사일로, 미사일 방어망을 무력화할 수 있는 차세대 ‘게임 체인저’로 불린다. 이 첨단 무기를 확보하기 위해 미국과 중국, 러시아 등은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음속은 소리가 매질(媒質)을 뚫고 나가는 속도인데 공기 중 음속은 섭씨 0도, 1기압 기준으로 1초당 331.5m이다. 이보다 최소 5배 이상 빨라야 극초음속이라는 것이다.

주요기사
최근 파이낸셜타임스는 중국이 7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 시험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 미사일은 핵 탑재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미국과 주변국을 긴장시켰는데 당시 중국은 “일반적인 우주선 발사 시험이었다”고만 했다. 러시아도 10월 바렌츠해 해상의 잠수함에서 극초음속 미사일을 발사했고, 북한도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뉴욕타임스는 마크 밀리 합참의장의 발언과 관련해 “중국의 시험발사가 냉전시대 군비 경쟁에 대한 공포를 다시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이는 중국이 핵무기 생산 확대를 포함한 군사력 증강과 현대화에 대한 투자를 집중적으로 늘리고 있는 시점에 나왔다”고 지적했다. 미국은 21일 알래스카 기지에서 진행한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가 부스터 로켓의 작동 불발로 실패했다. 앞서 4월 B-52 폭격기에서 극초음속 미사일을 발사하는 시험에도 실패했었다. 보수 성향의 미국 매체 폭스뉴스는 ‘중국은 성공했는데 미국은 못 했다’는 점을 부각하며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이 때문에 미국은 중국의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발사에 더 예민해져 있는 상황이다. 미국 국방부 인사들은 27일 밀리 의장의 발언이 나오기 전까지는 중국의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에 대해 침묵해왔다.

중국의 극초음속 미사일 외에 신형잠수함 개발, 핵무기 생산 증가 움직임과 속도도 미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밀리 의장은 “향후 10년, 20년, 25년 내에 미국의 가장 큰 지정학적 도전은 중국이 될 것이라는 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했다. 또 “우리는 이른바 ‘전쟁의 성격’에서 가장 근본적인 변화의 시기를 지나고 있다”며 “우리 군이 진전하도록 이에 적응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역시 극초음속 미사일과 인공지능(AI), 로봇공학 등 여러 분야에서 기술을 시험, 개발하고 있다며 미국의 대응 능력을 역설하기도 했다. 일부 전문가는 미중 양국이 앞으로 더 치열한 군비 경쟁을 벌이게 될 것이라며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 핵보유국인 양국 간의 경쟁적인 핵무기 증강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밀리 의장은 블룸버그TV와 인터뷰에서 북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아시아에서 북한을 걱정해야 하느냐’는 진행자 질문에 그는 “북한은 잔인하고 사악하며 난폭하고 매우 공격적이다. 파악하기가 어려운 한 개인이 이끌고 있는 정권”이라고 규정했다.

북한이 군 병력의 70%를 비무장지대에서 매우 가까운 곳에 배치하고 있고, 서울이 비무장지대에서 43km밖에 떨어지지 않아 북한 미사일의 사정권 안에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그는 북한이 미사일 발사 등 도발을 늘 계속하고 있다며 “북한은 우리가 매우 면밀히 주시하는 나라”라고 했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
#마크 밀리#중국 미사일 발사#스푸트니크의 순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