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눈]손편지의 낭만

신원건 기자 입력 2021-10-28 03:00수정 2021-10-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시대. 가끔 손편지가 아쉬울 때가 있죠. 사흘 만에 도착한 편지를 읽노라면, 3일 전에 쓰신 그분과 대화하는 셈이죠. 시차를 둔 만남. 시간을 여행하던 그때가 그립습니다.―강원 평창에서

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주요기사

#손편지#낭만#시차#편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