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오 있지만 첫 직선 대통령”…고 노태우 팔공산 생가 이틀째 추모발길

뉴스1 입력 2021-10-27 16:13수정 2021-10-27 16: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27일 고( 노태우 전 대통령 장례를 국가장으로 결정한 가운데 이날 오후 대구 팔공산 자락에 위치한 ‘용진마을’ 생가 입구에 고인을 추모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21.10.27/뉴스1 © News1
정부가 ‘12·12 군사쿠데타’와 ‘5·18 민주화운동 강제 진압’, ‘첫 직선제 대통령’, ‘88서울올림픽 성공 개최’ 등으로 압축되는 영욕의 삶을 살다 타계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27일 ‘국가장’(國家葬)으로 확정하자 대구지역에서는 대체로 환영했다.

특히 노 전 대통령이 나고 자란 대구 동구 신용동 팔공산 자락 ‘용진마을’ 생가를 찾은 관광객들과 시민들은 이날 오전부터 노 전 대통령 일가의 흔적을 간직한 생가를 찾아 고인을 추모하다 정부의 국가장 결정 소식이 들리자 크게 기뻐했다.

영천에서 온 김모씨(68)는 “처음 시작이 좋지 않아서 그렇지 잘 하신 것도 얼마나 많냐. 일국의 대통령을 지내신 분인데 당연히 국가장을 해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친구들과 팔공산 자전거 라이딩하다 잠시 들렀다는 하모씨(45)는 “처음에는 정치 군인으로 시작했다는 이미지가 강하고 퇴임 이후 비자금 조성 등 과오도 많지만 어찌됐든 국민이 처음으로 선출한 첫 직선제 대통령”이라며 “과는 과대로 비판하되 공은 공대로 존중해 주는 게 맞다고 본다. 진영을 떠나 국가장 결정은 정부의 대승적 결단”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생가가 있는 용진마을 주민들도 국가장 결정을 크게 반겼다.

정부가 27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장례를 국가장으로 결정한 가운데 이날 오후 대구 팔공산 자락에 위치한 ‘용진마을’ 생가 입구에 고인을 추모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21.10.27/뉴스1 © News1
주민들은 ‘용진마을 주민 일동’ 명의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서거를 애도합니다’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제작해 마을 초입과 생가 입구에 내걸었다.

오후 들어 분향소 설치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자 생가를 찾는 발길은 크게 늘었다.

불로동에서 온 권모씨(74)는 “어찌 보면 좀 답답하고 사람 좋은 이미지가 강해 ‘물태우’라는 별칭이 있지 않았겠냐. 특히 올림픽을 대단히 성공적으로 치러 대한민국을 세계에 알린 대통령”이라며 “재임 당시 인권을 탄압했다는 말도 있지만, 개인적으론 그래도 그때가 지금보다는 살기 좋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시민 발길이 이어지자 동구청이 상주를 자처해 직원들이 교대로 ‘상복’을 입고 시민들을 맞았다. 분향소는 오후 5시쯤 설치가 완료돼 본격적으로 일반 시민 조문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배기철 동구청장은 “대구 동구에서 태어나 국가적으로 많은 성과를 내신 대통령”이라며 “동구에서는 이곳(생가) 분향소 외에 시민 교통 편의 등 접근성이 좋은 관내 다른 1곳에 분향소를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별도로 대구시와 대구상공회의소는 이날 오후 2시 달서구 두류공원 안병근올림픽기념유도관에 분향소를 설치해 시민들의 조문을 받고 있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6회 국무회의에서 ‘노 전 대통령 국가장 계획안’이 심의·의결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27일 오후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 안병근올림픽기념유도관에 마련된 故 노태우 전 대통령 분향소를 찾아 애도를 표하고 있다. 노 전 대통령 장례는 오는 30일까지 5일간 국가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며, 대구시에는 두류공원 안병근올림픽기념유도관에 분향소가 차려졌고 대구시청 별관 대강당에도 추가로 분향소가 마련될 예정이다. (대구시 제공) 2021.10.27/뉴스1 © News1
국가장은 26~30일 5일장으로 진행되며 국가장 기간에는 법령에 따라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에서 조기를 게양한다.

하지만 5·18 민주화운동의 아픔을 간직한 광주시에서는 조기 게양과 분양소를 설치하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