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종전선언에 “다른 관점 가질 수도…韓과 대화 계속할 것”

뉴스1 입력 2021-10-27 00:21수정 2021-10-27 00: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 백악관은 26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종전선언과 관련해 공개적인 언급을 자제하면서 “집중적인 대화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백악관이 대북정책에 있어 종전선언을 얼마나 진지하게 고려하느냐. 그것이 북한과 대화를 시작하는 촉매제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한국 정부와의 집중적인 논의라는 측면”에서 공개적으로 언급하고 싶지 않다며 이렇게 답변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최근 한국을 방문한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한국의 종전선언 제안을 포함해 다양한 아이디어와 이니셔티브를 모색하기 위해 한국측과 계속 협력하길 기대한다’고 언급한 데 대해 “김 대표의 최근 논의는 매우 생산적이고 건설적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다만 “우리는 다른 조치를 위한 정확한 순서나 시기 또는 조건에 대해 다소 다른 관점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설리번 보좌관은 “그러나 우리는 근본적으로 핵심 전략 이니셔티브와 외교를 통해서만 진정으로 진전을 이룰 수 있고, 외교는 억제력과 효과적으로 결합돼야 한다는 믿음에 일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우리가 집중적인 대화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워싱턴=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