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싸움판’ 된 靑 국정감사…고성 오가다 25분 만에 중단

뉴스1 입력 2021-10-26 11:06수정 2021-10-26 11: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국정감사가 야당 의원들의 대장동 문구 관련 마스크 착용 논쟁으로 정회한 뒤 여야 간사들이 대화하고 있다. 2021.10.26/뉴스1 © News1
여야가 26일 청와대를 상대로 한 국회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을 놓고 첫발부터 정면충돌하면서 국정감사가 개시 25분 만에 중단됐다.

국회 국회운영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 대통령 비서실·국가안보실·대통령 경호처를 대상으로 하는 국정감사를 진행했다. 국민의힘 소속 위원들은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는 문구가 적힌 마스크와 근조리본을 단 채 참석했다.

여야는 국정감사 시작부터 고성과 설전을 주고받으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김성환 민주당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야당 위원들이 특정한 후보, 청와대와 관계없는 구호와 리본을 달고 국감에 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여야 간사 합의를 통해 마스크와 리본을 제거해달라고 요구했다.

김병주 민주당 의원도 “제가 덥다고 웃통을 벗고 난닝구(러닝 셔츠)로 입고 있다면 개인의 자유가 아니라 상대방에게 불쾌감을 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위원들이 가슴에 근조리본을 단 것에 대해서도 “여기는 국감장인데 상갓집 분위기를 내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주요기사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국정감사가 야당 의원들의 대장동 문구 관련 마스크 착용 논쟁으로 정회한 뒤 여당 의원들이 퇴장해 의석이 텅 비어 있다. 2021.10.26/뉴스1 © News1
야당도 물러서지 않았다.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은 “청와대는 가장 높은 곳에서 낮은 목소리 어떤 것도 다 들어야 한다”며 “대장동 사건은 부동산 문제와 관련돼 있고 국민들의 관심사다. 야당으로서 국민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특검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맞받았다.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민주당을 향해 “개구리 올챙이 시절 생각을 못 한다고, 민주당이 야당 시절 했던 행위를 잊었느냐”고 반박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야당의 견제적 기능에 대해서 여당이 보기 싫다는 속 좁은 태도를 보이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며 “이러니 내로남불 정당이라는 것”이라고 말한 대목에서는 장내가 술렁이기도 했다.

민주당이 지난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 연루설’을 문제 삼으며 증거로 돈다발 사진을 제시했던 사례를 언급하자 양당 간 고성이 커지기도 했다.

이수진 민주당 의원은 “허위라는 것이 몇 시간 만에 탄로 났다. 면책특권 뒤에 숨어서 말도 안되는 주장을 하고, 가짜정보를 국민에게 전달했다”고 비판했다.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은 김병주 민주당 의원의 ‘상갓집’ 발언을 이용해 “민주당에 대한 조의를 표한다”고 맞불을 놨다.

윤호중 국회운영위원장은 “이 자리는 대통령 비서실과 정책실, 경호처에 대한 국정감사를 하는 곳이지, 6개월 앞으로 다가온 대통령 선거와 관련한 이슈 싸움을 하는 장소는 아니지 않나”며 감사 중지를 선포했다.

운영위는 이날 여야 간사 협의를 거쳐 국정감사 재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지만 구체적인 시각은 정해지지 않았다. 민주당 소속 위원들은 국정감사가 중단되자 전원 퇴장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