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공수처, 황당한 경선개입”

강경석 기자 , 이윤태 기자 입력 2021-10-26 03:00수정 2021-10-26 03: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수사]
尹캠프 “중립 내팽개친 영장 사주”
국민의힘 관계자 “대장동 물타기”
與 “선거개입 게이트 철저 수사를”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손준성 검사(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한 사실을 25일 밝히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발칵 뒤집혔다. 윤 전 총장이 직접 나서 “야당에 대한 황당한 경선, 대선 개입”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전 총장의 후보 사퇴까지 거론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민의힘 TV토론회 마무리 발언에서 “(공수처가 국민의힘) 경선 일정 때문에 시급히 조사해야 한다(는 이유를 댔다)”며 “국민 여러분, 지금 여당은 저 하나만 잡으면 집권 연장이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똑똑히 봐 달라”고 했다.

윤석열 캠프도 입장문을 내고 “(경선 일정을 이유로 조속한 출석 조사가 필요하다고 한 것은) 경선 전에 망신 주기를 통해 가장 강력한 야권 후보의 지지율을 떨어뜨리겠다는 뻔히 보이는 속셈이다. 명백한 선거 개입이자 선거 공작”이라고 비판했다. 다음 달 5일 최종 후보를 선출하는 국민의힘 경선 과정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가 있다는 주장이다. 윤석열 캠프는 “공수처의 영장 청구는 정치적 중립과 적법 절차 원칙을 땅에 내팽개친 처사”라며 “또 ‘제보 사주’로 윤 후보를 쓰러뜨리려는 1차 공작이 통하지 않자 이제 영장을 사주하는 2차 공작에 나선 것이냐”고 주장했다. 공수처가 소환 조사 없이 영장을 먼저 청구한 데 대해서도 “헌법과 법률에 따른 사건 관계자의 인권을 송두리째 무시했다”고 날을 세웠다.

국민의힘은 내부적으로는 공수처에 불만을 드러내면서도 공식 입장을 내지는 않았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날 “아직 당 경선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특정 후보와 관련됐을 수 있는 사안에 대해 당이 공식적으로 언급하기 조심스럽다”면서도 “민주당 이재명 후보에게 쏠린 ‘대장동 게이트’ 의혹 물타기를 위해 공수처가 동원된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민주당은 ‘선거 개입 게이트’로 규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윤 전 총장에게 적대적인 유튜브를 모니터링하면서 정보를 수집한 정황에 대한 보도가 있었다”며 “공수처는 밝혀진 사실과 진실을 토대로 국민의힘과 윤석열 검찰의 선거 개입 게이트를 조속히 해결하려는 의지를 보여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후보직 사퇴만으로 해결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며 “만약 윤 후보가 직접 지시를 하지 않았다고 해도 당시 검찰총장으로서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윤석열#공수처#경선개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