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여론조사 문항 갈등 격화… 尹 “양자대결” vs 洪 “4지선다”

장관석 기자 입력 2021-10-26 03:00수정 2021-10-26 03: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黨선관위 오늘 최종 결정 방침
이준석 “전례없는 방식 안했으면”
사실상 4지선다 방식 힘 실어줘
국민의힘이 다음 달 5일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해 진행할 여론조사 문구를 놓고 대선 주자 간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주자 4명에 대해 각각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가상 일대일 대결을 붙이는 방식이냐, 4명 중 누가 경쟁력이 높은지 한번에 묻는 4지선다 방식이냐를 놓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측이 격돌하고 있다.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는 26일까지는 최종 문항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윤석열 캠프는 이 후보와의 가상 양자대결 형식의 ‘일대일 방식’을 선호하고 있다. “이재명 대 ○○○ 중에 누구를 선호하느냐”는 문항으로 야권 후보 4명의 이름을 차례로 넣어 질문하는 방식이다. 캠프 관계자는 “여러 주자를 한꺼번에 물으면 여권 지지자들의 ‘역선택’에 노출돼 본선 경쟁력 측정에 왜곡이 발생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캠프 종합지원본부장인 권성동 의원은 25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4지선다형 경선 방식은 정권 교체를 바라지 않는 민주당 지지자들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선택하는 결과를 낳는다”고 주장했다.

반면 홍준표 캠프 측은 ‘4지선다형’을 주장하고 있다. “이재명 후보와 대결할 당 후보로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가나다순) 중에 누구를 선호하겠느냐”는 방식으로 묻자는 것이다. 홍준표 캠프 김원성 전략분석실장은 “한 번의 질문으로 문항 설계가 간편하고, 각 후보 득표율 총합도 100%가 되기 때문에 문항 설계에 따른 논란이나 잡음의 소지도 적다”고 했다. 홍준표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이언주 전 의원은 25일 MBC 라디오에서 “(양자 가상대결 방식으로) 경선한 선례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정당정치나 당내 역사 속에서 전례가 없는 방식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선관위원들이 깊은 고민을 하면 좋겠다”고 했다. 사실상 4지선다 방식을 주장하는 홍준표 캠프 측 시각에 힘을 실어준 것이다.

관련기사
국민의힘 선관위는 진통을 겪더라도 26일에는 문안을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는 ‘양자 가상대결’ 방식이 본선 경쟁력 파악에 효과적일 수 있지만, 득표율 총합이 100%로 나오지 않는 만큼 자칫 부정선거 논란에 휘말릴 수 있다는 점을 고심하고 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여론조사#문항 갈등#양자대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