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캠프, 초등 6학년에 보낸 ‘특보 임명장’ 논란

조아라 기자 입력 2021-10-26 03:00수정 2021-10-2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온라인에 “딸 이름으로 와… 황당”
윤석열측 “전화번호 입력과정 실수”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 경선 캠프가 초등학교 6학년 학생에게 직능 특보 임명장(사진)을 보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 윤 전 총장 측은 “잘못 발송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당내 다른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도 19일 윤석열 캠프로부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임명장을 받은 뒤 “윤 전 총장 측으로부터 사과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처구니가 (없다)…. 초6 딸내미한테 임명장 왔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가 올린 카카오톡 사진에 따르면 윤석열 국민캠프는 “***님께 발행된 윤석열 국민캠프 위촉장이 도착하였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위촉장이 첨부돼 있다. 위촉장에는 “귀하를 윤석열 국민캠프 국민통합본부 대구 직능 특보로 위촉합니다”란 문구와 발행번호, 윤석열 전 총장의 직인이 찍혀 있다. 작성자는 “딸 이름으로 임명장이 왔다. 바로 취소 날려주고(위촉장 발행을 취소 신청하고), 어디서 정보를 알았는지 항의하고 싶다”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개인정보 활용이 문제 되지 않느냐” “초등학교 회장 선거 하느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윤석열 캠프 관계자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종이 임명장이 아닌 전자 임명장을 발급하고 있다”며 “위촉 희망자의 성명, 전화번호를 전달받아 전자 시스템에 입력하는 과정에서 캠프 실무진의 실수로 다른 사람에게 오발송된 것”이라고 밝혔다.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
주요기사

#윤석열 캠프#특보 임명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