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보 아빠’ 오준호 교수, KAIST에 50억

김민수 동아사이언스기자 입력 2021-10-26 03:00수정 2021-10-26 03: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AIST는 국내 첫 이족보행 휴머노이드 로봇 ‘휴보’를 개발한 오준호 기계공학과 명예교수(67·사진)가 약 50억3900만 원의 발전기금을 기탁했다고 25일 밝혔다. 오 교수가 교원 창업기업 ‘레인보우로보틱스’를 2011년 설립할 당시 KAIST가 받았던 주식 400주(당시 200만 원 가치)가 액면분할과 증자 등을 거쳐 20만 주로 늘어났고 이 중 19만8000주를 올해 2월 코스닥 상장 후 처분해 발전기금으로 기탁한 것이다. 이번에 기탁된 기부금은 KAIST 교내 창업기업의 발전기금 가운데 가장 큰 금액이다. KAIST는 이를 ‘오준호 기금’으로 이름 붙이고 학교 발전을 위해 활용할 계획이다.

김민수 동아사이언스기자 reborn@donga.com
주요기사

#오준호#휴보#kaist#50억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