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2인자’ 권영수 엔솔로… ‘배터리 리콜’ 소방수 등판

홍석호 기자 , 서동일 기자 입력 2021-10-26 03:00수정 2021-10-2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權 ㈜LG공동대표, 엔솔CEO 선임
리콜-IPO 등 현안 해결사 나설 듯
재계 “구광모 경영 색깔 진해질 것”
具, 내년도 보고회 단독 참석 예정
25일 LG그룹은 권영수 ㈜LG 부회장(사진)이 LG에너지솔루션 최고경영자(CEO)에 선임됐다고 밝혔다. 올해 초부터 LG전자 스마트폰 사업 철수, AI(인공지능) 연구원 설립 등 과감한 사업 재편이 이어지는 등 회장 취임 3년이 지난 구광모 ㈜LG 대표의 경영 색깔이 짙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날 오후 이사회를 열고 신임 CEO로 권 부회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통상 11월 말 인사에서 정해지는 계열사 CEO 인사에 앞선 전격 교체다. 권 부회장은 다음 달 1일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본격적인 임기를 시작한다. LG에너지솔루션 초대 CEO를 맡았던 김종현 사장은 제너럴모터스(GM) 전기차 화재로 인한 리콜 등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다.

재계 관계자는 “리콜, 기업공개(IPO) 등 주요 현안이 산적한 상황에서 LG그룹 핵심 중 하나인 배터리 사업 사령탑 역할을 가장 잘할 수 있는 해결사에게 맡긴 것”이라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권 부회장의 새로운 리더십을 바탕으로 IPO와 완성차 업체와의 합작법인(JV) 설립 등 현안 대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LG에너지솔루션은 연내 상장을 목표로 했으나 GM과 리콜 분담 비용 등을 협상하는 과정에서 IPO 절차가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권 부회장은 전자, 화학, 통신 등 LG그룹의 핵심 사업을 하는 계열사들의 CEO를 두루 거쳤다. 2012년부터 2015년까지 현재 LG에너지솔루션의 모태였던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을 맡았었다. 당시 아우디, 다임러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로부터 대규모 수주를 이끌어내는 등 고객사를 10여 곳에서 20여 곳으로 확대해 중대형 배터리 점유율 1위라는 성과를 달성하기도 했다. 이날 LG 관계자는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가장 신뢰할 수 있는 경영자를 선임해야 한다는 구광모 대표의 의지와 믿음이 담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재계 안팎에서는 구광모 대표가 회장으로 취임한 2018년부터 ㈜LG의 최고운영책임자(COO)이자 공동대표로서 구 대표를 측근에서 보좌해온 권 부회장의 인사를 시작으로 LG그룹 최고경영진의 연쇄적 임원 인사가 시작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실제 권 부회장은 지주회사 COO로서 그동안 맡아왔던 LG전자, LG화학, LG디스플레이, LG유플러스 등 주력 계열사 이사회 의장직에서도 물러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 고위 관계자는 “권 부회장이 맡고 있던 지주회사 사내이사 및 COO, 계열회사 이사회 의장직 등의 후임 인사만으로도 대대적인 변화가 있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LG그룹은 11월 말 정기인사가 예정돼 있다.

올해 초부터 ‘덧셈 경영’ 등 경영 키워드를 제시하며 대대적인 혁신을 예고해온 구 대표는 당장 이달 말 LG그룹 전 계열사의 내년도 사업 전략을 세우는 사업보고회에 단독으로 참석해 사업보고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는 권 부회장이 동석해 함께 사업 전략을 세워왔다. 재계에서는 이를 두고 취임 후 약 3년 동안 인사 및 조직개편에서 ‘안정 속 혁신’을 택해 왔던 구 대표가 본격적으로 자기만의 경영 색깔을 드러내기 시작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구 대표는 올해 초 내부 경영진 회의에서 “모두 과감해져야 한다. 올해부터 ‘덧셈 경영’을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더 강하고 공격적인 경영을 통해 미래 성장 사업을 본격적으로 찾아 나서겠다는 뜻이다.

구 대표는 1월 MC사업본부의 사업 철수도 직접 결정했다. 당시 구 대표는 내부 구성원들에게 “그동안 선택과 집중에 의한 사업 정비를 꾸준히 해왔다”며 “이제는 미래 성장을 위한 제대로 된 역량 강화에 집중해야 한다. 시행착오가 있더라도 더 과감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며 사업 재편과 인수합병(M&A) 결정 과정에서 보다 과감한 결정을 지시했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
#lg 2인자#권영수#엔솔로#배터리 리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